• 최종편집 2021-10-19(화)
 

999.png


[동포투데이 김나래 기자] 여성 소프라노 원예련(元藝蓮)은 어렸을 때부터 가족의 영향을 받아 5세에 어머니와 함께 피아노를 배웠고 9세에 피아노 국가고시에 합격했다.

 

원예련은 길림성 예술 시리즈 피아노, 성악, 전국 국악 콩쿠르에서 금상을 수상했으며 대학교 시절에는 3년 연속 국가장학금을 받았고 연구생협회 대외연락부장을 역임했다.

 

이외에도 CCTV(중국 중앙 텔레비전) 공연에 여러 번 출연했고 제9회 국립오페라단 및 대학 성악경연대회에서 1등상을 수상하였다. 또한 지린성 제2회 소수민족예술 및 성악경연대회 1등상, 특별 공헌상,  싱가포르 국제예술제 성악 은상, 제12회 금상과 지린성 1등상, 그리고 중국 음악원에서 두 차례의 개인 석사 졸업 단독 콘서트를 개최했다.

 

또한 제11회 전국소수전통체육대회에서 성화 봉송 주자 및 조선족 이미지 홍보대사로 활약하였으며 조선족을 대표하여 중화인민공화국 건국 70주년 열병식에 참가하는 영광을 누렸다.

 

대표작으로는 ‘행복한 새 시대’, ‘꿈을 쫓는 아리랑’, ‘아, 고향’ 등이 있다.


 

태그

전체댓글 0

  • 36665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오늘의 인물] 중국 조선족 소프라노 원예련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