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4-03-03(일)
 
[동포투데이 화영 기자]법무부는 2013년 한해 출입국자가 5천4백96만 명으로 한국의 출입국 역사상 최다 기록을 경신하였다고 발표하였다.

법무부의 "2013년 출입경 현황" 데이터에 따르면 2013년 한국을 방문한 중국인은 승무원을 제외할 경우 392만명으로 2012년의 273만명과 비교시 43.6% 추가됐으며 중국관광객수가 한국을 찾은 해외관광객의 36.7%를 차지했다. 즉 한국을 방문한 관광객에서 3명중 1명이 중국인인 셈이다. 그와 반면에 한국을 방문한 일본 관광객수는 2012년의 349만명에서 2013년의 271만명으로 감소해 22.4% 하락했다.

법무부는 중국인 입국자가 급증한 것은 법무부의 환승관광무비자입국프로그램 시행, 크루즈관광객 출입국심사 간소화, 복수비자 및 전자비자 발급 대상 확대와 함께 재외공관의 비자발급 절차 간소화 등이 복합적으로 작용한 것으로 분석했다.

최근 중국은 기록적 경제 성장을 이루면서 해외 나들이할 여유가 있는 중간 계층이 형성됐으며 현대 중국인들에 있어 한국은 다른 이유에서 매력을 느끼고 있다.

우선 한국은 주변국이기 때문에 여행하기에 많은 시간과 비용을 들이지 않는 점을 들 수 있고 둘째로 한국, 중국 문화의 공통된 유교 뿌리로 인해 중국 관광객에게 한국은 상대적으로 친근하다. 셋째, 한류 열풍, 다시 말해 한국의 영화, 음악 등 대중문화 또한 적잖은 역할을 했다고 볼 수 있다. 이밖에 쇼핑 애호가들의 견지에서 질적으로 우수한 소비 상품들을 중국보다 저렴하게 구입할 수 있기 때문이라고 전문가들은 분석했다
태그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2013년 한국 방문 중국인 관광객수 1위 4백만 명 육박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