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4-05-21(화)
 

989.png

 

[동포투데이] 2022 카타르 월드컵 결승전이 일주일 가까이 지난 지금 아르헨티나는 온 나라가 카니발 축제에 휩싸였지만 패배한 프랑스인들은 분통을 터뜨리고 있다.

 

23일(현지시각) 영국 일간지 데일리 미러에 따르면 프랑스 축구팬들은 투표사이트에 월드컵 결승전 재경기를 요구하는 청원을 올렸다.

 

또 프랑스 언론은 아르헨티나의 세 번째 골은 메시가 골을 넣을 때 아르헨티나 선가 교체 투입됐기 때문에 득점으로 기록되지 않았어야 했다며 심판 판정을 비난했다.

 

이에 대해 결승전 주심 사이먼 마지냐크는 22일 음바페가 골을 넣을 때 프랑스도 교체 선수 7명이 들어왔지만, 프랑스 언론은 이를 언급하지 않았다고 맞받아쳤다.

 

12월 18일 월드컵 결승전은 우여곡절이 교차하는 세기의 대결이었다.

 

아르헨티나는 순조롭게 출발해 전반에 2골을 앞세웠고, 프랑스는 오랫동안 상황을 주도하지 못하다가 후반 막판 그라운드를 누비며 2골을 터뜨렸다. 경기는 연장전에 돌입했고, 아르헨티나의 주장 메시는 두 번째 골을 터뜨리며 다시 한번 팀의 리드를 잡았고 프랑스는 간판 음바페가 맞받아 해트트릭을 기록하며 다시 동점을 만들었다.

 

승부차기에 돌입한 프랑스는 아르헨티나에 2-4로 패하며 준우승에 머물러야 했다.

 

경기 후 프랑스 팬들은 프랑스 청원 사이트 메스오피니언스(MesOpinions)에 FIFA에 재경기를 요구했다.

 

청원서는 "심판이 완전히 매수됐다"며 "아르헨티나의 디 마리아가 골을 넣기 전에 로메로가 음바페에게 반칙을 범했지만, 심판은 페널티킥을 선언하지 않았다"고 주장했다.

 

현재 이 청원에 21만6,000명 이상의 팬들이 서명했으며 그 수는 계속 증가하고 있다.

 

프랑스 팬들은 물론 프랑스 언론도 심판들에 대한 불만을 쏟아냈다.

 

프랑스 스포츠 전문지 '레퀴프 (L'Équipe)'는 아르헨티나의 세 번째 골은 무효가 돼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 골은 경기 연장전에서 터졌다. 당시 아르헨티나 선수 라우타로의 슛을 프랑스 골키퍼가 막아냈고, 메시가 근거리 슛으로 골망을 흔들었다.

 

'레퀴프'는 메시의 슈팅이 골라인을 넘어가기 전에 아르헨티나의 교체 선수 2명이 규정을 어기고 일찍 경기장에 들어왔기 때문에 심판은 골로 판정하지 말았어야 했다고 주장했다.

 

789.png

 

FIFA의 "축구 경기 규칙" 3조 9항은 다음과 같이 규정하고 있다. 득점 후 심판은 경기가 재개되기 전에 득점이 된 시점에 경기장에 추가 인원(교체 선수, 퇴장 선수, 팀 관계자 등)이 있음을 인지한 경우 득점 무효를 결정해야 한다.

 

'레퀴프'는 이 조항에 따라 심판이 아르헨티나의 골을 무효로 판정하고 프랑스에 프리킥을 부여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카타르 월드컵 결승전은 폴란드 심판단이 심판을 맡았다. 주심은 사이먼 마지냐크, 변심은 리스테케비치와 소콜니츠, VAR 심판은 크비아트코프스키다.

 

22일 폴란드 스포츠매체 TVP Sport 보도에 따르면 마지냐크는 기자회견에서 프랑스 언론의 질문에 답했다. 그는 휴대전화를 꺼내 프랑스 교체 선수 7명이 규정을 어기고 입장하는 사진을 기자들에게 보여줬다.

 

마지냐크는 "프랑스인들은 이 사진에 대해 언급하지 않았다"며 "음바페가 골을 넣었을 때 그라운드에 7명의 프랑스 선수가 더 있는 것을 볼 수 있다"고 말했다. 그는 프랑스 언론의 논리대로라면 음바페의 골도 무효로 봐야 한다고 덧붙였다.

   

FIFA는 지금까지 프랑스 언론의 심판에 대한 질의와 21만 명 팬들의 월드컵 결승전 재경기 요구를 무시하고 있다.

태그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뿔난 21만 프랑스 축구팬, 월드컵 결승전 재경기 요구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