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4-05-30(목)
 
  • FIFA 1호 스폰서는 중국 기업

 

[동포투데이] 2026년 월드컵 본선 48개국 확대에 대해 일본 매체 프라이데이 디지털(Friday Digital)은 FIFA가 중국의 월드컵 본선 진출을 염두에 둔 것이라고 논평했다.

 

이번 카타르 월드컵에서 중국 기업은 지난 러시아 월드컵의 두 배에 가까운 14억 달러를 투자했고, 미국 기업의 11억 달러를 제치고 세계 1위를 차지했다.

 

FIFA의 최상위 파트너 중 다롄완다그룹은 2016년부터 2030년까지 장기계약을 체결했다. 또 가전업계의 거물 하이센스가 카타르 월드컵에서 전 일본 국가대표 미우라 가즈요시를 홍보대사로 초청해 도하에서의 관전을 성사시켰다. 스마트폰 업체인 비보·멍뉴유업 등도 카타르 월드컵을 후원했다.

 

구미의 강호들 중 상당수는 월드컵 본선 참가국 확대는 경기의 질을 떨어뜨린다며 반대하고 있다. 또한 본선 참가국 확대는 "중국을 진출시키기 위한 어리석은 전략"이라는 얘기도 많다. 가와부치 사부로의 말처럼 중국은 2002년 월드컵 이후 부진을 면치 못했고, 더 많은 투자를 할수록 전력이 약해졌다.

   

2026 월드컵 본선 48개국으로 확대됨에 따라 아시아 지역 월드컵 출전권이 현재 4.5개에서 8.5개로 늘어나 가장 혜택을 받는 지역이 될 수 있다. 인판티노 FIFA 회장은 강팀의 반발을 일찌감치 알고 있었지만, 아시아 축구의 수준은 낮지 않다고 화답했다. 카타르 월드컵에서 일본 한국 호주 등 AFC 3개 팀이 16강에 오르자 인판티노 회장은 예상했던 대로라며 기뻐했다.

태그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日언론, “월드컵 본선 참가국 확대는 중국 위한 것”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