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4-05-28(화)
 

090.png

 

[동포투데이] 아르헨티나의 리오넬 메시가 15일 밤 베이징 노동자 경기장에 열린 호주와의 2023 국제축구인비테이셔널 경기에서 81초 만에 중거리슛을 터뜨려 생애 가장 빠른 골 기록을 세우며 팀의 2-0 승리를 이끌었다.

 

9090y.png

 

33.png

 

이날 경기 도중 메시 유니폼을 입은 한 소년 축구팬이 3m 높이의 관중석에서 뛰어내려 보안요원의 봉쇄를 뚫고 경기장에 난입해 메시와 포옹한 해프닝이 벌어지고도 했다. 소년은 메시와 포옹에 성공한 뒤 보안 요원은 추격을 따돌리며 경기장을 질주하더니 아르헨티나 골키퍼 마르티네즈와 손뼉을 쳤다. 소년은 결국 보안요원에 의해 경기장 밖으로 끌려 나갔다. 만 15세에 불과한 이 소년 축구팬은 보안요원의 추격을 받으며 경기장을 누볐고 관중들은 그를 환호했다. 경기장의 흥겨운 분위기를 또 다른 절정으로 끌어올렸다. 현지 매체에 따르면 이 소년 축구팬은 행정구류 처분을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gh.png

 

한편 메시는 경기 후 자신의 SNS에 "아르헨티나 축구대표팀과 함께한 즐거운 중국 여행, 열광적인 응원을 보내주신 모든 중국 팬들에게 감사드립니다!"라는 글을 올렸다.

   

6월 10일 오전, 아르헨티나 중국행 주최 측 공식 계정은 메시가 전용기편으로 베이징에 도착해 중국 일정을 시작했다고 발표해 중국 팬들의 큰 관심을 불러일으켰다. 메시는 6월 15일 경기 당일 밤 전용기를 타고 바르셀로나로 돌아간 것으로 전해졌다.

 

태그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메시 너무 보고 싶었어요” 경기장 난입해 메시와 포옹한 中 소년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