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4-02-22(목)
 
[동포투데이 허훈 기자] 최근 인민넷은 각 도시의 공공재정 예산수입을 기준으로 ‘2013년 중국 부호 도시50위’를 발표하였다. 상해가 1위, 북경과 천진이 2, 3위를 기록했다고 신화넷이 보도했다.

중국 부호 도시 상위 10위에는 1위 상해, 2위 북경, 3위 천진, 4위 심수, 5위 중경,  6위 소주, 7위 광주, 8위 무한, 9위 항주, 10위 성도로 나타났다.

중서부 지역의 무한, 성도, 정주, 장사, 서안, 합비 등의 일부 공업기지 역시 전국 ‘톱50’에 이름을 올렸다.

태그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중국 최고 부자도시는 상해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