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4-02-22(목)
 
93.png
▲겐나디 차스티야코프
 

[동포투데이] 우크라이나군 총사령관 발레리 잘루즈니는 그의 친구이자 우크라이나 육군 참모총장 겐나디 차스티아코프가 생일 선물에 감춰져 있던 수류탄이 폭발해 사망했다고 밝혔다.


발레리 잘루즈니는 SNS 텔레그램을 통해 조수이자 가까운 친구였던 차스티아코프 소령이 아내와 4명의 아이를 남겨두고 생일날에 살해됐다고 전했다.


잘루즈니는 생일 선물 중 정체를 알 수 없는 폭발 장치가 들어 있는 상자가 있었다고 확인했다.


우크라이나 프라우다 인터넷판은 안보부서 소식통을 인용해 차스티야코프의 아내가 그 선물이 6개의 수류탄 모양의 술잔이 달린 독한 술 한 병이며 남편이 집에 가지고 온 뒤 포장을 열자 폭발이 일어났다고 말했다고 보도했다.


그러나 우크라이나 내무장관 이호르 클리멘코는 다른 말을 했다. 그는 텔레그램에서 차스티야코프가 수류탄이 든 선물 상자를 아들에게 보여줬다고 밝혔다.


클리멘코에 따르면 처음엔 차스티야코프의 아들이 손으로 수류탄을 집어 들고 안전고리를 돌리기 시작했고 이어 차스티야코프가 아이의 손에서 수류탄을 빼앗는 과정에서 실수로 안전고리가 당겨지면서 비극적인 폭발이 발생했다.


91.png
▲인터넷에 게시된 폭발 현장 사진

 

당김 고리는 수류탄 내부의 발사핀이 퓨즈에 닿는 것을 방지하는 수류탄의 안전장치로, 당김 고리를 당겨야만 수류탄이 터진다. 우크라이나 프라우다가 인용한 소식통에 따르면 사관학교를 졸업한 차스티아코프는 수류탄 사용에 대한 완벽한 훈련을 받았다. 그의 13세 아들은 중상을 입었다.


경찰은 차스티야코프의 목숨을 앗아간 선물이 한 군인에 의해 전달된 것을 확인하고 추적 조사 중이다.


보도에 따르면 모스크바가 우크라이나를 공격한 이후 우크라이나 지도자에 대한 공격은 상대적으로 적었고 민족주의자에 대한 공격은 여러 건 있었다며 러시아는 그 책임을 우크라이나에 돌렸다.


일례로 지난 4월에는 폭발물이 담긴 작은 조각상이 폭발해 40세의 친러 군사 블로거 타타 스키가 사망했다.


크렘린궁은 이번 공격이 투옥된 러시아 야당 정치인 나발니 지지자들의 도움을 받아 우크라이나가 주도했다고 주장했다. 그러나 관측통들은 이번 폭탄 테러가 러시아가 비판자들에 대한 추가 탄압을 정당화하는 데 사용될 수 있다고 지적했다.


지난해 8월 러시아의 정치철학자 알렉산드르 두긴의 딸 다리야 두기나가 모스크바 외곽에서 차량 폭발 사고로 사망했는데, 러시아는 우크라이나 탓으로 돌렸지만, 키이우는 혐의를 부인했다.

태그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암살인가 사고인가? 우크라군 총사령관 참모, 수류탄 폭발로 사망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