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목 대학생들의 시위로 비쳐 본 ‘한국사회’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대학생들의 시위로 비쳐 본 ‘한국사회’

대학생들의 시위로 비쳐 본 ‘한국사회’
기사입력 2014.05.13 19:33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내용 메일로 보내기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한국 대학생들이 8일 “서울 광화문광장에서 ‘세월호 참사 희생자 유가족들의 요구사항 수용과 특검 실시’ 그리고 ‘박근혜 정권 퇴진’을 주장하는 기습 점거 시위를 벌였다.”는 한국 신문기사를 접하면서 여러 가지 생각이 든다.

이를테면 “박근혜 대통령 물러가라!” 한다고 해서 물러날 일도 없을 것이고, 또 그렇게 되어서도 안 된다. 그러고 보면 한국인들은 가끔 실현 불가능한 것에 집착하고, 맹목적으로 집회 또는 시위하는 것을 볼 때마다 조금은 이해 불가다.

한국사회를 관심 있게 지켜보면서 느끼는 점은 마치 불과 물의 상극 관계처럼 매일 시위 등을 하지 않으면 못살 것 같은 느낌이다. 야당을 비롯해 국민이 정부나, 여당을 감독하고 견제해야 더 건강하고 밝은 사회를 지향함에 이롭겠지만, 한편으로는 모두 함께 공존하고 더불어 살 줄도 알아야 나라가 안정하고 평화로울 수 있는 건데 그저 ‘민주주의 국가니, 이렇게 하는 것이 마땅’하다는 맹목성이 상당히 강하다.

즉, 한국도 이제 민주화를 이룩한 지 꽤 됐음 직한데 아직 성숙하지 못한 민주주의 같은 맹목성을 지니고 있다는 느낌이랄까. 물론 집회와 데모가 민주주의 사회에서 필요할 수 있는 일이겠지만 그렇다고 집회나, 데모가 빈번하다고 해서 그것이 꼭 민주주의 국가의 자랑처럼 얘기하는 것은 절대 아니라고 본다. 되려 나라가 많이 불안하게 보일 수도 있고, 행복한 나라가 아니라는 것을 알 수 있는 계기일 수 있다. 그동안 한국은 민주주의를 위하여 많은 사람이 피와 땀을 흘렸다. 하지만 민주주의를 위해 대한민국이 존재하는지, 대한민국을 위해 민주주의가 존재하는지, 이젠 더 성숙한 민주주의를 위해서 어떻게 나아가야 하는지, 등에 깊이 고민하는 사람들은 그리 없는 것처럼 보인다.

정치계의 보수든ㆍ진보든 그리고 종교계든, 지역 문제든…… 거의 이 같은 맹목성을 가지고 있다. 그러니까 그 맹목성으로 자신들과 다른 체제의 국가, 타 국민이나 민족, 다른 문화 등을 얘기함에도, 아무런 견식이나 체험도 가지고 있지 않음에도 불구하고 자기 마음대로 함부로 평가하고 왈가불가하려는 용맹함과 맹목성을 나타내곤 한다.

그렇다고 다른 민족들에 비해 자신의 신념을 위해 끝까지 견지하는 지구력이라도 있는가? 모두 냄비근성이고, 자기중심적일 뿐…….

박근혜 같은 대통령이라도 중도에 물러나는 것보다 5년 만기를 끝마치는 게 국가에 더 유익하고, 국민이 모두 다른 성향을 가지고 있다 하더라도 함께 어울리며 공존해 나가는 게 국가의 안정과 발전 측면으로 볼 때 대한민국에 더 보탬이 될 것이다.

물론 야당을 비롯해 정부와 여당이 바른길을 가고 있는가, 국정을 잘 이끌어 나가고 있는가에 대한 감독과 견제가 필요하겠지만.

어디까지나 지극히 개인적인 견해지만, 한국사회를 보면 둥글둥글 모나지 않게 조화롭게 살아가는 게 아니라, 너무 극과 극으로 계급투쟁으로 싸울 줄밖에 모른다는 인상을 종종 받는다. 그렇다고 국가의 모든 시스템이 체계적으로 반듯하게 잘 짜인 것도 아니고, 그래서 항상 세상을 경악할 일들이 잘 일어나기도 하지 않는가? <연변통보 준이>

주: 본문은 본지의 편집 방향과 다를 수 있습니다.

<저작권자ⓒ동포투데이 & dspdaily.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정기구독신청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회원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