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0-06-03(수)

전체기사보기

  • 中 세계서 제일 높은 지대에 발전소 건설
    ▲건설 중인 야룽장(雅砻江)발전소ⓒ중신망 [동포투데이 화영기자] 중국이 세계에서 가장 높은 지대인 야룽장(雅砻江)에 발전소를 건설하고 있어 주목을 받고 있다. 1일 중신망에 따르면 최근 세게에서 가장 높은 지대의 발전소인 야룽장 량허커우(两河口) 수력발전소 진수탑(进水塔) 지붕덮기 토목공사가 성공적으로 진행되었다. 량허커우 발전소는 중국 쓰촨성 깐즈 주 야장현(四川省甘孜州雅江县) 경내의 야룽장 간류에 위치, 야룽장 중하류에 있는 <용두(龙头)> 발전소이다. 이 발전소의 진수탑 공사는 중국전력건설 소속 수력발전 14국과 수력발전 16국 연합으로 맡았으며 탑의 높이는 115미터로 아파트 40층 높이에 해당, 탑체 총 너비는 159.8미터, 유수구역의 길이는 33미터, 콘크리트의 분축방량은 56만 입방미터에 달했다. 이 발전소 진수탑은 해발 3000여미터가 되는 쓰촨 서부 고원에 위치, 해마다 2월부터 6월 사이엔 기후가 열악하고 풍속이 최대로 13급에 달하며 풍력이 6급 이상일 때엔 크레인 등 설비를 사용할 수가 없었다. 그리고 겨울이면 건조하고 최저 온도가 영하 13도, 최저 습도가 0도로 인원과 장비의 작업효율이 현저하게 떨어질 수밖에 없었다. 동시에 진수탑 자체가 높고 삼면이 산으로 둘러싸여 있으며 길이 협소하여 콘크리트의 수직 수평 운수가 어려웠다. 이 난제를 해결하기 위하여 건설자들은 여러 가지 기술혁신을 진행, 예하면 부동한 높이에 부동한 콘크리트 쏟기 방식을 도입했고 벨트 컨베이어(皮带机), 콘크리트 천기(混凝土布料机) 등으로 콘크리트를 연속 쏟아붓기로 작업속도를 빨리했으며 아울러 주야의 기온차이를 잘 조절하고 시멘트와 모래 비례 배합을 과학적으로 하면서 최종 기온통제와 균열 방지 등 돌출한 난제를 해결하는 것으로 최종 발전소 진수탑으로 하여금 질보장 시범구로 되게 하였다. 특히 올들어 코로나 19 방역과 발전소 건설을 동시에 틀어쥐어야 하는 특수 환경에서 이 현장 건설자들은 기술방안을 진일보 합리화하고 조절계획을 정리하면서 노드타켓(节点目标)을 설정, <역배기기간법(倒排工期法)>으로 제1의 시간대에 진수탑 건설 <가속키(加速键)>를 가동하여 황금 5월에 지붕덮기 작업을 마무리하여 오는 10월부터 물을 저장하고 2021년 8월에 첫 발전기 가동을 위한 토대를 마련하였다.
    • 뉴스
    • 지구촌
    • 중국
    2020-06-01
  • 재외공관 7월 1일부터 비자스티커 대신 전자비자 발급
    [동포투데이] 5월 27일, 주중 한국대사관은 공식 홈페지 공지를 통해 <비자 스티커 부착 중단 안내문>을 발표했다. 공지에 따르면 정부는 재외공관 비자업무의 능률성 개선을 위해 2020년 7월 1일부터 비자 스티커 부착을 중단한다. 이에 따라 7월 1일 이후에는 여권에 부착된 비자 스티커 대신 출력된 ‘비자발급확인서’를 소지하고 입국해야 한다. 7월 1일 이전에 발급한 비자스티커는 여전히 유효하다. 비자발급확인서는 ‘대한민국 비자 포털’에서 직접 출력하거나 대행사를 통해 발급받을 수 있다. 유효한 대한민국 비자를 소지하고 있는 자는 ‘대한민국 비자포털(www.visa.go.kr)’ 사이트에 접속한 후 본인의 여권번호, 영문 이름, 생년월일을 입력하면 비자 발급정보를 실시간으로 확인할 수 있고 ‘비자발급확인서’를 조회 출력할 수 있다.
    • 플러스
    • 출입국/정책
    2020-06-01
  • '백인경찰 폭력집법' 美 전 대통령 오바마 성명 발표
    [동포투데이 철민 기자] 미국 경찰폭력 집법과 흑인남자 플로이도의 죽음으로 인한 항의시위가 지속됨에 따라 미국 전 대통령 오바마가 성명을 발표하여 "2020년에 미국에서 발생한 일들은 비정상적"이라고 표했다고 당지 시간으로 미국 뉴스 전문(CNN)이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이 날 오바마는 성명에서 "이는 정상이라 할 수 없다. 만약 우리가 자기의 애들이 가장 이상적인 국가에서 자라기를 희망한다고 할 때, 우리는 반드시 더욱 좋게 변해야 한다"고 지적하면서 플로이도의 사망사건을 철저히 조사하여 정의가 실현될 수 있게 해야 한다고 호소하였다. 오바마는 또한 "코로나 19와 경제위기가 우리 주위의 일체를 전복하고 있을 때 생활의 회복을 희망하는 건 아주 정상적인 일이다. 하지만 수천수만의 미국인을 놓고 말하면 무릇 의료보건 시스템 혹은 사법 시스템에 연루되고 아니면 거리에서 뛰어다니거나 공원에서 구경을 할 때 종족으로 인해 수시로 부동한 대우를 받고 있다. 이는 비극적인 것이고 고통스러운 것이며 미칠 것만 같은 것으로 우리는 반드시 기억해야 한다"지적했다. 미국 역사상의 첫 흑인 대통령으로서 오바마는 한 단락의 말을 공유, 그는 한 아프리카적 미국상인의 말을 인용하면서 "당시 나는 그 동영상을 보면서 울었고 정신적으로 붕괴됨을 느꼈다. 흑인남자의 목을 무릎으로 누르는 것, 이는 사회 시스템이 아주 거만하게 흑인을 압제하고 흑인의 구원요청을 무시하는가를 암시하고 있다. 이는 진정한 비극이다"라고 미국 사회 시스템을 비난하기도 했다. 얼마 전 미국 경찰의 폭력집법을 보여준 동영상은 즉시 여론으로부터 물의를 일으켰다. 동영상에는 한 경찰이 아무런 저항도 없는 한 흑인남자의 목을 무릎으로 누르면서 진압, 그 흑인남자는 넘어진 채로 부단히 "숨 쉴 수가 없다"라고 했고 그 뒤로 4명의 경찰이 와도 수수방관했으며 그 경찰은 여전히 흑인남자의 목을 누르면서 시간이 몇분간 흘러갔다. 이윽하여 그 흑인남자가 부축을 받았을 때는 이미 온 몸이 축 늘어졌으며 얼마 안되어 질식으로 사망했다. 이 사건은 미국 여러 곳에서 항의시위가 일어나게 한 발단으로 되었다.
    • 뉴스
    • 지구촌
    • 미국
    2020-06-01
  • 경탄! '남안루(蓝眼泪)' 中 샹산 위산도에 출현
    [동포투데이 허훈 기자] 최근 일종 희귀한 <남안루(蓝眼泪)>가 닝버(宁波)의 샹산 위산도(象山渔山岛)에 출현했다고 5월 31일 중국 CCTV가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남안루>가 출현하는 당시 해상에서는 비가 내렸고 전반 위산도 주위에는 <남안루>가 쫙 깔렸으며 맑고 푸른 빛을 띈 모습으로 전반 위산도의 모습을 나타내면서 몽환적 분위로 미묘하고 아릅답기 그지 없었다고 한다. <남안루>는 일종 바다밑에서 생존하는 미생물로서 길이가 0.2밀리미터 내지 2밀리미터에 달하고 있다. 위산도는 샹산 석포(石浦)에서 동남쪽으로 25해리 떨어진 해상에 위치, 면적은 0.5평방키로미터이고 아직 미 개발로 상태가 잘 보존되어 있다. 그리고 남북 해류가 교차되는 곳으로 어류, 패류(贝类)와 조류(藻类)가 아주 풍부한바 각종 해양특산물이 300여 종에 달해 <아시아 제일의 낚시터(亚洲第一钓场)로 꼽히고 있다.
    • 뉴스
    • 지구촌
    • 중국
    2020-06-01
  • 조선족 생활세계와 젠더 질서의 변화 가능성
    ●최선향 (장강사범학원) 젠더(gender)는 생물학적 성차(性别差异)가 아닌 사회적인 성별(社会性别)을 나타내는 용어로서 여성성(女性气质,女人味)과 남성성(男性气质,男人味)은 역사적, 문화적, 사회적으로 구성된 것이라고 본다. 1970년대 이후 여성주의학자들에 의해 쓰이기 시작한 젠더라는 말은 우리에게 시사하는 바가 크다. 시대가 바뀌고 사회가 발전하면 여성성, 남성성의 내용도 달라지고 성역할 규범이라든가 성별분업(性别分工)에도 변화가 따른다는 이야기가 되기 때문이다. 지난 9월 학술회의 차로 연길에 다녀왔는데 10여년 만에 가 본 연길은 새로운 모습을 보여주었다. 그중 제일 반가운 변화가 주말 연길공원에서 본 아기를 안고 공원을 돌던 젊은 아빠의 모습과 중학생으로 보이는 쌍둥이 딸들과 이야기를 나누며 공원을 산책하던 다정한 아빠의 모습이었다. 아이와 함께 산책 나온 아빠들을 보며 홀연 10년 전 조선족 여성 노인들의 노후생활을 연구하기 위해 만났던 한 할머니의 남편이 해 주신 이야기가 떠올랐다. 연변 화룡 출신의 그분은 퇴직간부였는데 젊은 시절 화룡에 살 때 아내를 돕고 싶어도 주위 사람들이 비웃을가 봐 신경을 많이 썼다고 하셨다. 물을 길어도 날이 어둡기를 기다려 남들이 안 볼 때 가서 길어왔다고 하셨다. 그러고 보니 세상이 많이 바뀐 것 같다. 한금옥 선생의 <도시 조선족 맞벌이가정 주부들의 가정지위에 대한 조사>라는 논문을 보면 1990년대초 조선족 가정의 가사분담에서 남편의 참여는 아주 저조하였다. 조복희 등 학자들의 논문 <연변지역 조선족의 가족생활 및 육아방식의 실태조사>를 보면 1990년대초 연변조선족 가정의 육아분담 조사에서 남편은 거의 안 한다고 답한 비례가 40.5%나 된다.(이화, 2019: 43, 45) 하지만 개혁개방 이후 도시화, 지구화를 배경으로 한 이주의 물결 속에서 조선족의 생활세계에도 많은 변화가 일어났다. 이주의 여성화와 엄마의 부재라는 전에 없던 현상들이 나타나면서 가사에 별로 손을 대지도 않던 조선족 남성들이 아내가 한국이나 외지에 일하러 가고 홀로 집에 남게 된 것이다. 그들이 홀로 가사일과 아이를 돌봐야 하는 상황이 많아지며 연변 소품(小品)에도 가정 살림을 맡아하는 남자들의 모습이 담겨지기 시작했다. 하지만 그러한 변화에는 많은 낯설음과 심리적 갈등, 콤플렉스 등 여러 가지 감정들이 교착되였을 것이다. 몇 년 전 추석에 남편의 고중 동창네 가족이 우리 집에 놀러 왔었는데 그 친구의 변화를 보고 많이 놀랐다. 예전에 본 그는 한국기업에서 한창 잘 나가던 시기라 사람이 성격이 활달하고 자신감 있어보였다. 그런데 중년에 들어서며 직장을 잃고 거의 3년 동안 집에서 놀아서(그의 말을 빌린다면) 그런지 사람이 기가 많이 죽고 많이 소침해 있었다. 남편이 왜 이리 많이 변했는가고 묻자 그 친구는 “너도 집에서 한 3년 있어봐. 이렇게 돼.”라고 하는 것이었다. 참으로 그런것 같다. 남자가 젊은 나이에 일하지 않고 집에서 ‘놀기’만 한다는 것은 보통 상식적으로 리해가 안 가는 일이다. 실은 남자들도 집에 있으면서 ‘놀기’만 하는 게 아닌 데 말이다. 그의 아내 말을 들어 보면 남편이 직장 생활을 안하는 대신 집에서 집안일도 많이 하고 애도 많이 돌보며 직장생활을 하는 자신을 많이 돕는다고 했다. 우리는 주변에 애를 돌보기 위해 직장을 그만두고 집에서 전업주부로 있으며 가정과 아이들을 돌보는 여성들을 어렵지 않게 볼 수 있다. 그러나 그녀들은 그처럼 그 정도까지는 기죽지 않는다. 왜 그럴가? 말하지 않아도 다 알 것이지만, 여기에는 예로부터 전해져 내려오는 성별분업이라는 이데올로기가 한몫해서다. 우리는 남자가 할 일, 여자가 할 일을 따로따로 구분해 놓은 남여의 성별분업에 많이 익숙해져 있다. 가사일과 자녀양육은 먼저 여성과 연결시키는 대신 남성들은 바깥일을 잘 해야 하고, 집안의 생계를 책임져야 할 사람으로 인식해 왔다. 보통 돈을 벌어 오는 일차적인 책임은 남편이 짊어져야 한다고 여긴다. 남편이 그런 책임을 잘 못 질 경우 부실한 남자, 못난 남편으로 평가 받는다. 남편은 생계를 책임지는 대신 집안일은 안 해도 되고 못해도 된다. 반대로 집안일은 잘하지만 돈을 못 벌거나 많이 못 버는 남자는 좀 모자란 남자라는 평가를 받는다. 그리고 여가생활에서도 남자와 여자는 취미가 달라야 한다는 생각이 있다. 예전에 아는 지인 부부가 부부싸움을 많이 했는데 들어보면 아내는 남편이 매일 드라마나 본다고 불만을 토로했다. 남자라면 뉴스나 큰일에 관심을 가져야 하는데 왜 드라마만 보는가 하는 것이었다. 그렇다고 그 아내 되는 사람이 아주 여성적이지도 않은 데 말이다. 이렇게 서로가 서로에게 기대하는 만큼 성역할 분담을 잘 못해서 불만을 가질 때가 많다. 여성은 돈을 잘 벌고 능력이 있어도 집안 살림을 잘 못하거나 자녀양육에 신경을 많이 못 쓸 경우 가족과 사회에서 높은 평가를 받지 못 할 때가 많다. 그래서 사회적으로 성공한 여성일수록 자신의 녀성스러움, 즉 현모양처의 이미지를 더 굳히려고 신경을 많이 쓰는 것 같다. 이렇게 성별분업 이데올로기가 우리를 자유롭지 못하게 할 때가 많다. 그런 의식에서 벗어나야 남자든 여자든, 직장일이든 가사일이든, 자녀 양육이든 편하게 할 수 있는 데 말이다. 지금까지 조선족의 발전을 논함에 있어 경제나 사회, 교육 등 공적 영역에 관한 언급이 주를 이루고 생활세계에 관한 언급은 상대적으로 적은 편이다. 독일의 철학자 하버마스에 의하면 사회는 크게 체계와 생활세계로 나눌 수 있다. 체계는 권력, 돈과 같은 매개체를 통해 도구적 이성과 목적합리적 행위가 작동하는 세계이고, 생활세계는 가치, 규범, 상징적 상호작용 등 의사소통적 행위가 작동하는 세계라고 할 수 있다.(심영희,1999:90) 공적 령역에 관한 연구와 거시적인 안목, 거대담론도 중요하지만 사적 영역, 생활세계, 조선족의 일상에 관한 미시적인 접근도 필요하다. 일상이란 반복되고 체화 되여(생각, 사상, 이론 따위가 몸에 배여서 자기 것이 됨.) 무의식적으로 행하는 것이라는 특징을 갖고 있다. 일상은 끊임없이 반복되는 자질구레한 일과들의 공간인 동시에 인간의 사적이고 내면적인 삶과 닿아있는 중요한 영역이다. 일상생활은 흔히 무가치한 것으로 치부되기도 하지만, 국가나 민족, 사회의 구조도 따지고 보면 개개인의 반복적인 일상생활에 의해 유지된다. 그런 의미에서 조선족들이 일상적인 생활세계 안에서 일상적인 활동을 어떻게 꾸려가는가를 고찰할 필요가 있다. 왜냐하면 인간의 활동은 상황에 구속받음과 동시에 상황 자체의 변화를 시도할 수 있는 실천적 성격을 띠고 있기 때문이다. 조선족은 지금까지 시대와 사회의 발전과 변화에 민감하게 반응해왔다. 오늘날 지구화라는 현실에도 빠르게 적응하며 새로운 생활패턴을 만들어가고 있다. 가족구성원들이 서로 다른 나라, 지역에 흩어져 살며 초국적 가족이 늘어나고 있는 오늘, 새로운 현실에 더욱 잘 적응하려면 우리의 일상생활 속에 남겨져내려온 전통적 습관과 문화를 새 시대에 걸맞게 바꾸어나가야 할 것이다. 특히 우리의 일상생활 속에 스며들어 우리를 자유롭지 못하게 하는 기존의 젠더 규범과 젠더 질서의 변화가 요구된다. 일상생활 속에서, 가정에서 남녀가 보다 평등하고 민주적인 관계를 만들어가야 보다 행복하고 화목한 가정을 꾸려나갈 수 있으며, 가족구성원 누구나 자신의 가치를 실현해가며 보다 발전된 모습으로, 보다 충실하고 성장하는 삶을 살 수 있을 것이다. 일상생활 속에서 그러한 실천과 노력들이 이어지기를 기대해본다.
    • 오피니언
    • 칼럼
    2020-05-31
  • 연변자치주 화룡시 진달래공원 ‘1313’대상 전면 추진
    [동포투데이] 지난 25일, 진달래공원 ‘1313’대상 관련 추진회의가 화룡시에서 개최되었다. 현지 매체에 따르면 진달래공원 ‘1313’대상이란 화룡시에서 경제 전환 발전을 전면 가속화하고 ‘1개 중심, 3개 구역, 13개 단지’의 총체적 전망계획에 따라 추진하는 대상이다. 진달래공원 ‘1313’대상중 ‘1’은 한 개 중심 즉 진달래 고객 봉사 센터를 말하고 ‘3’은 3개 풍경구 즉 로리커호 풍경구, 선경대 풍경구 및 ‘그리운 벽촌마을(小村之恋)’ 풍경구를 말한다. ‘13’은 13개 산업단지로 광동 유기농업관광 산업단지, 룡문호 국제 겨울철 낚시 산업단지, 옛 발해 문화관광 산업단지, 항공 산업단지, 문화 산업단지, 석인구 홍색 관광 산업단지, 응급물자 산업단지, 상황버섯(인삼) 산업단지, 건강식품 산업단지, 초콜릿 산업단지, 스키장비 가공 산업단지, 빅데이터 산업단지, 삼림 돼지 산업단지 등을 일컫는다. 진달래공원 ‘1313’대상 중 17개 대상은 전부 전기 작업을 시작했다. 진달래공원 대상 건설은 화룡시에서 관광도시, 건강도시, 개방도시 건설을 추진하는 구체적 조치이다. 이를 통해 여러 산업이 통합을 이루고 교통운수망을 최적화시켜 화룡시의 이미지를 업그레이드시킬 전망이다.
    • 뉴스
    • 지구촌
    • 중국
    2020-05-31
  • 中 후베이성 매주 4.5일 근무제 추진
    [동포투데이 김현나 기자] 중신망에 따르면 일전 중국 후베이성(湖北省)에서는 <소비력을 끌어올려 경제의 안정증장을 추진할데 관한 통지(提振消费促进经济稳定增长若干措施的通知-이하 <통지>)>를 발부, 각지의 일반 주민에게 포괄적 소비권(普惠性消费券)을 발급하는 것과 혜민 관광활동을 전개하는 것을 격려하고 조건이 허락되는 지방과 기관, 기업과 업단위들에서 직원들에게 금요일 오후와 주말에 외출하여 관광할 수 있도록 조건을 만들어 주는 것을 격려하는 것 등 30가지 조치를 제안했다. <통지>는 다음과 같이 쓰고 있다. 각지에서는 일반 주민들에게 포괄적 소비권을 발급하는 것을 격려하여 곤란 군체와 특수 군체에 구매권을 발급하도록 한다. 금융기구가 주택구매 대출을 심의하고 발급하는 것을 지지하며 주민들 주택구입에 수요되는 합리한 융자금을 만족시키도록 한다. 새로운 에너지 차량구매에 보조금 발급을 낙실, 차량구입세 면제정책을 2년 연기하고 중고차 판매 부가세 감면 등 우대정책을 낙실한다. 자동차의 <낡은 것으로 새 것 바꾸기(以旧换新)> 및 <하향혜농(下乡惠农)> 활동을 적극 전개한다. 조건이 허락되는 지방에서는 2020년 말 전까지 소비자들한테 <국가 제4단계 기동차 오염물 배출표준(国家第四阶段机动车污染物排放标准)>을 폐지하고 이하 배출표준의 차량으로 당지에 등록된 자동차 판매회사에서 <국가 제6단계 기동차 오염배출 표준(国家第六阶段机动车污染物排放标准)>에 맞는 새 차를 구매할 시 일정한 보조금을 발급한다. 관광명소들에서 관광객들에게 무료입장권을 발급하는 것을 격려하며 성 내 주민에게 단기 계열관광 상품을 발급하고 주민들에게 관광소비권(카드)를 발급하는 것을 격려한다. 직원들의 유급휴가 제도를 낙실하고 직원들의 단계식 휴가, 비고봉기 휴가를 격려하고 법정 휴식기내의 관광휴가를 창도한다. 조건이 허락되는 지방과 기관, 기업 및 사업 단위들에서는 법에 따라 하기 휴식배치를 조절할 수 있으며 직원들의 금요일 오후와 주말의 외출관광을 위하여 유리한 조건을 마련해 준다. 성, 시와 현의 재정에서는 1 : 2 : 2의 비례로 매년 총 2억 위안을 투자하여 연속 3년간 신축 5G 매크로 기지국(5G宏基站-이동통신 무선전 기지)에 보조, 국가 신형정보소비 체험관으로 평선된 기지에는 매년 100만 위안에 달하는 운영 보조금을 지급하며 국가신형 소비시점 시범항목으로 평선되고 전국 신형정보 콩쿠르에 참가해 상을 획득한 기지에는 매 항목에 일차성 보조금 50만 위안을 지급한다. <통지>는 끝으로 각급 예산단위는 우선 구매, 사전 예약 등 방식을 조직하여 성 내 빈곤지구의 농부산품 구매 역도를 강화하며 빈곤지구 농부산품 구매금액이 본 단위 연소비 농부산품 구매 총액의 25% 이하로 되지 말아야 한다고 강조하여 언급했다.
    • 뉴스
    • 지구촌
    • 중국
    2020-05-31
  • 美 시위대 워싱턴 포함 22개 주, 32개 도시 석권
    [동포투데이 철민 기자] 지난 25일 미국 미네소타 주에서 아프리카 후예의 흑인남자 조지 플로이도(George Floyd)가 폭력집법하는 백인경찰한테 죽음을 당하자 국민들의 분노가 극에 달하여 백악관까지 둘러싸는 연이은 항의사태가 벌어지고 있다. 미국 동부 시간으로 5월 29일 10시부터 많은 시위자들은 백악관에 몰려간 뒤 울바자를 사이에 두고 미국 백악관 특공인원들과 대치상태를 이루었다. 당시 특공들은 폭도방지막과 곤봉 및 고춧물 분무제 등으로 시위대를 대처, 백악관 앞에서의 시위는 5시간 가량 지속되다가 5월 30일 새벽 3시 30분경에야 비로서 조용해졌다. 30일 아침 미국 대통령 트럼프는 트위터로 연속 특공들을 칭찬, "백악관 특공들이 매우 잘 대처했다. 전업성이 뛰어났고 아울러 매우 잔혹했다","난 방안(백악관)에서 매 사람들의 일거일동을 주시하면서 매우 안전하다는 것을 감지했다"고 썼으며 또한 항의자들이 백악관 울바자를 짓부시기만 하면 이들을 맞을 건 가장 흉악한 견과 내가 보았던 가장 호된 무기였을 것이었다"라고 했다. 미국 유선TV 뉴스넷의 통계에 따르면 현재 시위대는 이미 전 미국 내 22개 주와 32개 도시를 석권, 여기에는 수도 워싱턴 특구도 포함되었다. 그리고 사건발생지인 미니애폴리스(Minneapolis)는 시위가 이미 5일째 접어들었으며 현지 정부가 내놓은 야간통행금지령이 5월 29일 저녁 8시부터 발효했지만 시위자들의 분노를 누그러뜨릴 수 없었다. 이 도시에서는 29일에도 밤새도록 <노화의 정경(火与怒)>을 목격할 수 있었다. 30일 아침, 미네소타 주 팀 월츠 주장은 트위터로 시민들한테 이지를 지켜줄 것을 당부하면서 "우린 이 시각 평화를 독촉한다"고 간청하기에 이르기도 했다. 한편 미시간 주(Michigan) 디트로이트(detroit)에서는 경찰이 시위대를 향해 총을 쏘아 19세 되는 남성 한명이 사망했고 캘리포니아 주 오클랜드(Auckland)에서는 연방보호국의 2명 관원이 총격을 받았으며 이 중 1명이 사망했다. 이 외 텍사스 주(Texas) 남부의 휴스턴(Houston)에서는 근 200명에 달하는 시위자를 체포, 이를 두고 휴스턴 경찰은 많은 시위대가 통제하고 있는 차도를 가로막았다고 체포이유를 해석했다.
    • 뉴스
    • 지구촌
    • 미국
    2020-05-31
  • 中 2020년 국방지출 예산 작년 대비 6.6% 증장키로
    ▲ 런궈창(任国强) 중국 국방부 보도 대변인ⓒ중국 국방부 홈페지 [동포투데이 철민 기자] 중국이 코로나 19 사태로 올해 경제 증장율을 제시하지 않았고 또한 올 1분기 GDP가 지난해 동기에 비해 6.8% 감소된 상황에서도 국방지출 예산은 지난해 대비 6.6%를 늘이기로 해 주목을 끌고 있다. 중국 관영 신화통신에 따르면 5월 29일, 중국 국방부 보도 대변인 런궈창(任国强)은 보도 브리핑에서 제 13기 전국인대 제 3차 회의에서의 심사와 비준을 거쳐 2020년도 중앙 급 국방지출 예산을 작년 대비 6.6% 늘여 지속적으로 안정적인 증장을 유지하게 된다고 밝혔다. 런궈창은 브리핑에서 다음과 같이 말하였다. 중국은 견정불이하게 평화발전의 길을 걸을 것이고 견정하게 방어성 국방정책을 펼칠 것이며 경제건설과 국방건설의 협조발전을 견지할 것이다. 국가경제발전의 수준과 국방건설의 수요에 근거, 당전의 국제국내 형세와 결합하여 국방지출 규모를 합리하게 확정하였는바 중국의 국방비는 주로 아래와 같은 몇 개 방면에 쓰이게 된다. 첫째, 국가의 경제발전에 적응하면서 지속적으로 부대의 사업, 훈련과 생활 조건을 개선하고 관병들의 생활복리 대우를 제고하게 된다. 둘째, 무기장비의 현대화 건설과 <135> 계획이 제시한 중대 프로젝트 그리고 중점 항목 건설을 점진적으로 추진하고 부분적 낙후 장비를 도태시키거나 경신하며 부분적 노후 장비를 승화 개조시키게 된다. 셋째, 국방과 군대의 개혁결책을 심화 낙실하고 군사정치제도 개선 등 사업의 자금수요를 보장한다. 넷째, 군대의 전쟁 준비 훈련 및 국제 평화의 유지, 선박의 항해 보호, 대외 인도주의적 지원, 재해구조 등 다양화 군사임무 수행에 쓰이게 된다. 계속하여 런궈창은 중국의 발전 장대함에 따라 중국 인민해방군은 새로운 시대의 사명과 임무를 더욱 철저하게 이행할 것이고 국제사회에 더욱 많은 공공안전산품을 제공할 것이며 세계 평화와 안전을 수호하고 인류의 공동체를 구축하기에 새로운 기여를 할 것이라고 표했다.
    • 뉴스
    • 지구촌
    • 중국
    2020-05-30
  • 俄 전투기 흑해와 발트해서 美 전략 폭격기 제지
    [동포투데이 철민 기자] 5월 29일 모스크바에서의 신화통신에 따르면 당일 러시아 국방부는 러시아 전투기가 해와 발트해 상공에서 러시아 변경에 접근한 미국 B-1B 전략 전투기를 제지했다고 성명을 발표하였다. 성명은 당일 러시아의 탄도 미사일 방어 시스템 전투기는 흑해와 발트해 상공에서 러시아 변경에 접근한 미국 B-1B 전략 폭격기를 추격했으며 러시아-27 전투기와 30SM 전투기가 미국 전략폭격기를 저지, 미국 폭격기가 러시아 변경에서 물러갈 때까지 감시를 계속했다고 했다. 성명은 러시아 변경에 접근한 미국 전략 폭격기의 수량은 밝히지 않았으며 러시아 전투기는 해당 국제법을 엄격히 준수하였으며 제지 임무를 완수하자 기지로 돌아왔다고 밝혔다. 한편 이날 러시아 대통령 대변인 페스코프는 미국 전략 폭격기가 러시아 변경에 접근한 것은 러시아와 미국 두 나라 관계의 긴장도를 증가시켰다고 표했다.
    • 뉴스
    • 지구촌
    • 유럽
    2020-05-30
비밀번호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