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1-04-19(월)

스포츠
Home >  스포츠  > 

실시간뉴스

실시간 기사

  • '오스카 결승골' 연변부덕, 매주객가에 2-1 승리…'홈 2연승' 기록
    [동포투데이 ]박태하 감독이 이끄는 연변부덕(이하 연변팀)은 8월 4일 오후 3시 30분, 연길시인민체육장에서 펼쳐진 갑급리그 제17라운드 강호 매주객가(이하 매주팀)와의 홈경기에서 박세호의 선제골과 오스카의 결승골로 2연승을 거뒀다. 현지 매체 YBTV에 따르면 38도의 폭염속에서 시작된 경기는 처음부터 열기가 끓어넘쳤다. 매주팀은 경기시작 얼마 안되여 롱거리 슈팅을 날리며 공격의 신호탄을 쏘아올렸고 이에 질세라 연변팀도 위협적인 반격을 시도하였다. 이어 양팀간에 공방전을 펼치던 중 연변팀이 기분좋은 선제골을 터뜨렸다. 14분 동료의 롱패스를 이어받은 오스카가 상대 금지구역까지 돌파하여 박세호에게 패스하였고 후자가 때린 슈팅이 매주팀의 그물에 보기좋게 걸렸다. 경기 주도권을 차지한 연변팀은 계속하여 공격을 퍼부었고 31분 프리킥찬스에서 오스카가 날린 강슛이 상대수비수의 몸에 맞고 튕겨나왔다. 그후에도 연변팀은 공격라인을 끌어 올리며 득점을 노렸지만 추가골을 터뜨리지 못하고 1 대 0으로 앞선채 전반전을 마무리하였다. 후반들어 매주팀은 선수교체를 해가며 공격에 화력을 가했다. 47분 매주팀은 한 차례의 공격에서 마리가 날린 슈팅을 동가림키퍼가 막아냈지만 데벨레가 보충슛으로 동점골을 만들었다. 승부를 원점으로 돌려놓은 매주팀은 계속하여 공격을 퍼부었고 반면 연변팀은 침착하게 경기를 풀어갔다. 경기 63분과 70분 연변팀은 반격에서 알렉스선수에게 찬스가 주어졌지만 아쉽게도 득점으로 연결되지 않았다. 홈에서 승리를 따내려는 연변팀은 75분경에 드디어 역전골을 터뜨렸다. 오스카가 박세호의 패스를 받아 헤딩슛으로 상대골문을 갈랐다. 90분경기가 끝난 후 3분의 추가시간이 마무리 될 때까지 2 대 1 스코어를 지켜내며 홈장에서의 2연승을 거두었다. 돌아오는 주말 8월 11일 연변팀은 원정에서 훅호트중우와 갑급리그 18라운드 경기를 치른다.
    • 스포츠
    2018-08-04
  • 연변부덕, 오스카·배육문 시나체육 선정 최우수 진영에 입선
    [동포투데이] 연변부덕의 오스카와 배육문이 시나체육에서 선정한 2018 중국 갑급리그 16라운드 최우수 진영에 입선되었다. 지난 28일에 있은 연변부덕대 매현철한의 경기에서 연변부덕은 오스카의 멀티골로 2 대 0 승리를 거두었다. 이날 경기에서 주인공이 된 오스카는 오버헤드킥과 헤딩슛으로 연변이 5경기 만에 승리를 거두는데 한몫 하였다. 배육문은 전방에서의 과감한 돌파로 공격선에 힘을 실어 주었고 수비라인에서의 적극적인 움직임으로 상대팀의 공격을 제때에 차단하였고 정확한 프리킥을 날리며 매현의 문을 위협하였지만 키퍼의 선방으로 득점하지 못하였다.
    • 스포츠
    2018-08-01
  • 연변- 매주시 축구우호도시 결연 체결
    [동포투데이] 연변주와 광동성 매주시 간 축구우호협력도시 체결식이 30일 연길에서 있었다. 주정부 한선길 부주장과 매주시 정부 장신 부시장이 합작 협의서에 사인했다. 합작 사항에 따르면 연변주와 매주시는 축구, 문화, 경제 등 면에서 합작을 다그치게 된다. 1956년 당시 매현과 연변은 국가체육운동위원회로부터 남방과 북방의 ‘축구 고향’으로 명명되었다.
    • 스포츠
    2018-07-31
  • 연변부덕 VS 매현철한 하이라이트
    [동포투데이] 승리가 절박했던 연변부덕(이하 연변)이 드디어 5경기만에 시원한 승리를 거두었다. 현지 매체에 따르면 7월 28일 오후 3시 30분 연길시인민체육장에서 펼쳐진 갑급리그 16라운드 매현철한(이하 매현)과의 경기에서 연변은 오스카의 멀티골에 힘입어 2-0으로 매현철한을 누르고 짜릿한 승리를 거두었다.
    • 스포츠
    2018-07-29
  • 박태하 감독 “상대 보다 한 발 더 뛰는 태도가 승리 이끌었다”
    [동포투데이] 7월 28일 오후 3시 30분 연길시인민경기장에서 펼쳐진 2018 중국축구 갑급리그 16라운드 경기에서 박태하 감독이 이끄는 연변부덕은 오스카의 오브헤드킥(倒挂金钩)과 헤딩골에 힘임어 홈에서 2-0으로 매현철한에 승리했다. 경기 후 있은 기자회견에서 박태하 감독은“연변에 매우 중요한 경기였다. 시즌 후반기의 첫 경기였던 만큼 선수들이 새로운 마음가짐으로 경기에 임했다. 경기에서 상대 팀 보다 한 발 더 뛰는 모습을 보여줬고 전체적으로 좋은 경기를 펼쳤다”고 말했다. 이어 박 감독은 “오늘의 승리가 전반기의 아쉬움을 전부 감싸지는 못한다. 오직 한 경기의 승리 뿐이다. 더욱 열심히 노력해 후반기에 좋은 모습을 보여야 된다.”고 말했다. 다음 17라운드부터 출전 금지령이 해지되는 구즈믹스의 복귀에 대해 박 감독은 “구즈믹스의 복귀가 팀에 큰 도움이 될거라 생각한다. 전반기 성적 부진에 대한 핑계는 아니다. 구즈믹스가 복귀하면 우선 수비가 안정될 것이고 또 전방 선수들의 경기력이 살아난다면 실력적으로 크게 보강될거라 생각한다”고 말했다. 연변에 발탁된 후 3경기에서 3골을 터뜨린 오스카에 대해 박 감독은 “구단에서 지난해부터 실시한 용병 키우기 정책의 첫 발굴이다. 2팀에서 활약하던 중 여름 전지훈련에서 좋은 경기력을 보였기에 1팀으로의 발탁을 결심했다. 현재 오스카는 연변에 큰 활력소가 되고 있다. 아직 19살이기에 장래가 아주 밝다. 좀더 배우고 발전한다면 더 좋은 경기력을 보일수 있을거라 생각한다”며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 스포츠
    2018-07-29
  • '달라진 박태하호' 연변부덕, 반전은 시작됐다!
    [동포투데이] 승리가 절박했던 연변부덕(이하 연변)이 드디어 5경기만에 시원한 승리를 거두었다. 현지 매체에 따르면 7월 28일 오후 3시 30분 연길시인민체육장에서 펼쳐진 갑급리그 16라운드 매현철한(이하 매현)과의 경기에서 연변은 오스카의 멀티골에 힘입어 2-0으로 매현철한을 누르고 짜릿한 승리를 거두었다. 이번 경기에서 연변은 오스카와 알렉스를 선발로 출전시켜 김파, 최인과 함께 공격라인을 구성하였다. 경기 초반 탐색전을 펼치는 연변과 달리 매현은 알로이시오의 개인능력을 앞세워 공격적인 모습을 선보였다. 그러나 선제골은 연변에서 낚았다. 경기를 주도해가던 연변은 수시로 상대골문을 위협하였고 경기 30분에 오스카가 최인의 헤딩패스를 받아 오버헤드킥으로 선제골을 터뜨렸다. 후반들어 매현은 선수교체를 해가며 공격에 화력을 가했지만 득점에는 역부족이었다. 57분 매현의 알로이시오가 연변 수비를 뚫고 금지구역안에서 슈팅을 날렸지만 최인의 태글 수비에 막혔다. 이어 61분 매현은 프리킥찬스에서 알로이시오가 강력한 슈팅을 날렸지만 키퍼 동가림의 선방으로 득점으로 연결되지 못했다. 연변은 선수 교체를 통해 볼 점유율을 높여갔다. 72분 추가골을 터뜨렸다. 오스카가 메시선의 롱패스를 받아 헤딩슛으로 멀티골을 터뜨렸다. 2-0으로 앞선 연변은 그 기세를 빌어 계속 공격을 퍼부었고 오스카가 또 한번 상대 수비수를 제치고 슈팅을 날렸지만 상대키퍼의 선방으로 득점하지 못하였다. 최종 연변은 오스카의 멀티골에 힘입어 매현에 2-0으로 승리하였다. 오는 8월 4일 연변팀은 홈장에서 매주객가팀과 갑급리그 17라운드 경기를 치른다.
    • 스포츠
    2018-07-29
  • 연변부덕 VS 신강 FC 하이라이트
    [2018 중국 갑급리그 15라운드] 연변부덕 VS신강 FC 경기
    • 스포츠
    2018-07-22
비밀번호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