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목 [제19회 재외동포문학상 수상작] 스물 넷 꾸러미 선물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제19회 재외동포문학상 수상작] 스물 넷 꾸러미 선물

2017 재외동포문학상 초등 부문 최우수작품
기사입력 2017.08.28 12:03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내용 메일로 보내기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김신영(거주국가 태국)

제가 가장 좋아하는 동물은 고양이입니다. 저는 고양이들이 ‘야옹’하며 앉아 있는 모습이 너무 고급스럽고 깜찍하게 느껴져요. 제 이야기를 듣고 나시면, 여러분도 고양이가 더 좋아지실 거예요!  제가 살고 있는 태국 치앙마이에는 고양이들이 아주 많아요. 불교를 믿는 태국 사람들은 나중에 자신이 동물로 태어날 수도 있다고 믿기 때문인 지, 동물들을 함부로 대하지 않는것 같아요. 저는 고양이를 정말 좋아하고 고양이를 키우고 싶지만,  고양이를 매우 싫어하시는 제 어머니 때문에 고양이를 키울 수 없었어요. 하지만 제가 사는 동네에는 딱히 고양이를 키우지  않아도 길거리에서 자주 고양이를 볼 수 있어서 참 좋았어요. 집만 나가면 고양이들이 길바닥에 엎어져서 자고 있거든요. 그래서 저는 길고양이들에게 매일 멸치나 북어를 갖다주곤 했는데 그럴 때마다 어머니께서는 음식이 아깝다고 저를 말리셨습니다. 저의 어머니께서는 고양이들이 기지개를 펼 때 몸을 쭉쭉 늘이는 게 무섭다고 하세요. 하지만 저는 고양이들이 무슨 짓을 하든 다 귀엽기만  하던데요! 

그렇게 길고양이를 돌보기만 하던 저에게도 고양이를 키울 수 있는 기회가 찾아왔어요. 그때가 작년 4월 초 였는데 제가 부모님께 저의 생일선물로 고양이를 사달라고 조르던 때 였어요. 제가 살던 동네의 길고양이들 중 유일하게 사람들이 만져도 도망가지 않는 고양이는 사고로 눈이 한 쪽 밖에 없는 고양이였어요. 그래서 우리는 그 고양이를 ‘에꾸’라고 불렀지요. 그리고 얼마 안 지나 놀라운 일이 벌어졌어요. 애꾸가 제 방 베란다에 새끼 고양이 다섯 마리를 낳은 것을 발견했어요. 저는 ‘이게 꿈인가 생시인가?’ 하고 틈만 나면 고양이들을 살펴보았지요. 아직 눈도 못 뜬 고양이들이 엉금 엉금 기어다니는 게 참 귀엽고 신기했어요. 그렇게  우리 집에는 얼떨결에 고양이 여섯 마리가 새 가족이 되었답니다.  물론 몇 마리는 다른 사람들에게 분양하여 나눠 줬지만, 아기 고양이들이 자라나는 과정을 보면서 저의 고양이들을 향한 사랑과 관심은 점점 커졌어요. 

그런데, 에그머니나!   몇 달 후에 에꾸가 또 새끼를  낳았어요. 그것도 다섯 마리나 낳았어요. 엄마 아빠는 기겁을 하셨지만, 저는 속으로 너무 행복했어요. 하지만 아기 고양이들이 50일이 지나기를 기다리던 엄마 아빠는 서둘러 저의 소중한 친구들인 아기 고양이들을 하나 둘씩 분양을 했답니다. 그런데, 몇 달 후에, 더 놀라운 일이 일어 났어요. 에꾸가 처음에 낳았던 새끼 고양이 중에 두 마리가 거의 한 꺼번에 새끼들을 낳았어요. 거기에다가 에꾸마져도 얼마 지나지 않아 또 새끼 네 마리를 낳았답니다. 그때 태어난 고양이들만 무려 열 한 마리였답니다.  생각해 보니 에꾸가 처음 저희 집에 온 이후로 일 년 만에 에꾸를 통해서 태어나게 된 고양이들을 모두 세어 보니 스물 네 마리나 되었답니다. 제가 전에 살던 중국이나 한국에서는 상상도 못할 일이지요.  그렇게 저는 고양이 스물 네 마리와 함께 매일 매일 꿈 같은 시간을 보내고 있었지만 제 부모님께서는 도저히 키울 수 없다고 하시면서 어떻게든 나의 소중한 친구들을 다른 집으로 보내려 하셨어요. 그도 그렇지, 고양이 사료 값은 우리 가족이 먹는 쌀 값보다 훨씬 더 비쌌거든요.  그리고 고양이 목욕시키기. 놀아주기, 대변 치우기는 여간 어려운 일이 아니었어요.  계속 늘어나는 고양이들을 막기 위해 다 중성화 수술을 시킨다 해도 돈이 자그마치 24,000 (약 80 만원)바트나 들기 때문에 그것도 어려웠어요. 우리 가족은 고양이들을 어떻게 해야할지 오랫동안 고민했어요. 긴 회의 끝에 우리는 가장 순하고  예쁜 회색 고양이 몽몽이만  빼고 다른 고양이들은 다 나눠주기로 했어요. 결국 나의 사랑스러운 고양이들은 이웃들과 친구네 집, 그리고 태국 사람들에게로 모두 뿔뿔이 헤어지게 되었답니다. 한 마리 남은 몽몽이도 더 이상 새끼를 낳지 못하도록 중성화 수술도 시켜주었어요. 

비록 몽몽이 외의 다른 고양이들은 다 헤어졌지만 저에게 일 년 동안 에꾸로부터 시작된 고양이와의 추억은 정말 특별했어요. 제가 정말 좋아하는 고양이들이 온 집안에 가득했으니까요. 뿔뿔히 흩어진 나의 고양이들은 모두 더 좋은 주인을 찾아 갔겠지요?  이렇게 고양이들이 많은 태국에 살 수 있어서 저는 꿈만 같아요. 만약 꿈이라면 절대 깨어나지 않았으면…… 

밤거리에서 여러분 옆을 우아하게 스쳐 지나가는 고양이가 저의 스물네 마리 고양이 중의 한 마리일 지, 또 그들의 아기 고양이 일 지도 모르겠군요…
<저작권자ⓒ동포투데이 & dspdaily.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이름
비밀번호
자동등록방지
71102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회원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