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목 지난 세기 20-30년대 중국영화계의 황후 호접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지난 세기 20-30년대 중국영화계의 황후 호접

기사입력 2018.01.27 23:15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내용 메일로 보내기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동포투데이 철민 기자] 올해 1월 20일은 지난 세기 20-30년대 중국 상해에서 “영화황후(电影皇后)”로 불리었던 호접(胡蝶)이 태어 난지 110주년이 되는 날이 된다. 이 날을 기념하면서 최근 상해시 촬영예술센터에서는 “접몽백년(蝶梦百年)”으로 명명된 호접의 영상역사 전시회(1월 20일-3월 18일)가 막이 올랐다.

전람에는 수십 년간 호접의 영화배우생애와 사생활 및 해외여행 중의 순간순간을 기록한 진귀한 사진 근 200점이 진열되었다. 그만큼 지난 세기 20-30연대 호접은 상해영화계의 유명스타였다. 당시 조선인 영화배우 김염(金焰)이 상해에서 “영화황제(电影皇帝)”로 떠올랐다면 호접은 “영화황후”로 손색이 없었다고 한다. 그도 그럴 것이 그 당시 상해에서 일반 노동자의 월급이 20원 정도였다면 호접의 월급은 2000여원으로 일반 노동자 월급의 100배에 달했는바 이는 그녀의 몸값이 어느 정도였다는 것을 충분히 설명하고도 남음이 있었다.
 
untitled.png▲ 영화황후 호접의 영상역사 전시회의 포스터
 
1908년 스페인 예술인 엘 레마스가 상해에서 중국의 첫 영화관을 세웠다. 영화관은 홍구에서 멀리 떨어지지 않은 곳에 있었는데 얼마 후 호서화(胡瑞华)란 이름을 가진 소녀가 찾아왔다. 영화관 보스는 대뜸 이 소녀를 보고 “바로 저 애이다”라고 탄성을 지를만큼 기뻐했다.

그것으로 이 소녀는 자신의 일생을 영화와 인연을 맺게 되었는데 그녀가 바로 상해영화계에서 이름을 날린 호접이었다.

호접은 중국 영화사상 가장 명성이 높고도 전기적 색채가 농후한 여스타였다. 호접이란 이름은 중국영화계에서 일찍 알려졌고 장시기 동안 전해져온 이름으로서 중국영화계 스타중의 스타라고 해도 과언이 아니었다.

40여 년 간 영화배우의 인생을 살아오면서 호접은 90여부의 영화에서 주역을 담당, 자주 “영화황후”로 등극하였으며 많은 영화팬들의 사랑을 독차지 하다싶이 하였다. 그리고 당시 영화팬들한테 있어서 호접은 단지 스타였을 뿐만 아니라 어느 한 시대를 대표하는 이름이었으며 지어 당시 그녀를 숭배하는 것은 일종 문화이기도 했다.

호접의 고고성은 중화민족의 거대한 변화 및 영화업과 더불어 울리었다.

1908년 상해에서 출생, 그 해 광서황제와 자희태후가 선후로 죽었다. 그렇다면 호접의 일생은 중국의 봉건제왕제로부터 중화민국을 거쳐 중화인민공화국까지 탄생하는 격변기를 지켜본 일생이었으며 그녀가 생을 마감하는 1989년은 중국 대륙과 대만 사이의 냉전시기이기도 했다.

호접이 태어날 때 부모는 철도부문에서 근무했다. 그러한 연고로 호접은 부모를 따라 상해, 북경, 천진, 중경과 광주 등 대도시를 거쳐 나중엔 광주에서 오래 동안 머물었다고 한다. 이렇게 거의 중국대지의 절반을 돌면서 그녀는 북경말은 물론 광동말과 상해말까지 유창하게 구사했고 견식면이 넓은데다 양호한 가정교양으로 자랐다. 이는 소녀시절의 호접으로 하여금 자기도 모르게 연예사업을 위한 토대를 마련할 수 있었다.

untitled2.png▲ 소녀시절의 호접(왼쪽 두 번째)
 
16살 때 부모를 따라 다시 상해로 돌아온 호접은 당시 중국영화학교의 제1기생으로 입학, 아울러 그녀의 예명 호접(胡蝶)을 사용하기 시작했다. 영화학교에서 학습하는 기간 호접은 다방면 재능을 익히기 위해 노력, 심지어 자동차운전기술과 기마기술까지 숙련되게 익히었으며 또한 당시 생활방식과 배우가 수요하는 기예를 장악하기 위해 촬영에 대한 연구에도 집념했다. 그녀는 자주 자신을 촬영하는 일꾼과 함께 촬영각도와 광선의 조절 등에 파고 들면서 촬영효과를 높이는데 많은 품을 들이기도 했다.

1926년 18살에 호접은 상해의 유명한 화보 “양우(良友)” 창간호 표지인물로 실리었다. 그해에 호접은 영화 “추선원(秋扇怨)”에 출연하면서 스크린생활의 진정한 첫 발자국을 떼었고 유명해시기 시작했다. 그 시기는 중국 영화의 탐색기술, 연기기술 및 시장 개척의 초보시기었고 또한 무성영화 시대었기에 배우의 표정예술이 많은 비중을 차지하던 때였으며 배우 거개가 표정예술에 노력을 경주하던 시기었다. 당시 호접의 풍격은 이미 관중들의 마음을 사로 잡았는바 동작성이 크지 않으면서도 진실한 것이 곧바로 관중을 끄는 매력이라고도 할 수 있었다.

당시 상해의 “붉은 장미 화보(红玫瑰画报)”는 호접의 연기를 두고 “성정이 고요하여 그 속에 여자규수의 풍격이 있으며 왁작지껄이는 모습을 찾아볼 수 없다”라고 평가하기도 했다.

지금 와서 호접이 출연한 영화들을 보면 거의 호접한테서 “크나큰 욕망”같은 것을 찾아볼 수가 없다. 그녀는 최대한 그 무슨 “욕망”같은 것을 억제하면서 자신의 인성을 연기, 그 표현기교는 형언할 수 없는 경지에 달하게 한다. 평소에 영화관람을 별로 즐겨하지 않던 한 관중은 호접이 출연한 영화를 본 뒤 “호접이 출연한 배역이 아무리 조용하면 할수록 그 속에서 더욱 장엄한 분위기를 느낄 수 있다”라고 소감을 밝히었다. 또한 1940년 중국 경극예술의 아버지인 매란방(梅兰芳) 역시 호접이 출연한 영화 “절대가인(绝代佳人)”을 보고 “호접의 연기는 어느 유파를 대표하는 것으로 그녀는 조용한 것을 장기로 삼아 관람자들한테 자신의 수양깊이를 보여준다”라고 높이 평가하기도 했다.

1949년 호접은 영화 “금수천당(锦绣天堂)”에 출연하여 여주인공역을 담당, 이 영화는 중국의 첫 칼라영화였다.

1928년 호접은 다부작 영화 “불타는 홍련사(火烧红莲寺)”에 출연, 도합 18집으로 된 이 영화는 무협영화로서 당시 무협영화의 조류를 일으켰으며 티켓판매수입은 천정부지로 치솟았다. 그 뒤 호접은 계속해 영화 “부자의 생활(富人的生活), “도화호(桃花湖”, “자유의 꽃(自由之花), “가수 홍모란(歌女红牡丹)” 등에 출연하면서 보다 실생활과 접근하는 인물로 많은 영화팬들의 사랑을 받았다.

1933년 3월 5일, 호접이 주역을 맡은 영화 “광류(狂流)”가 상해에서 첫 방영이 되면서 일대 센세이션을 일으켰다. 이 영화는 1931년에 있는 특대 수재를 배경으로 사회의 최하층 사람과 상류사회 사람들간의 계급투쟁을 반영한 영화로서 특대 수재를 통해 민족위기를 경종하기도 했다. 당시 영화계의 평론가들은 이 영화야말로 중국영화의 새로운 노선을 개척했다고 대서특필했다고 한다.

호접의 행운은 동업계 영화인 중에서 그 생애가 가장 길고 출연차수가 많아서만이 아니다. 그녀는 수차례에 거쳐 영화계의 선구자로 되기도 했다. 1931년 호접은 중국영화계에서 선참으로 프랑스 백대영화회사와 합작하여 스크린에 출연했고 또한 중국의 첫 유성영화 “가수 홍모란”에 출연한 배우기도 했다.

untitled1.png▲ 영화배우 시절의 호접(촬영시기 미상)
 
호접의 배우생활은 1930연대에 들어 클라이막스로 치솟았다. 1935년 그녀가 주역을 맡은 영화 “자매의 꽃(姊妹花)” 등 몇부의 영화가 소련에서 있은 국제영화제에 선보이었고 선후로 독일, 프랑스, 스위스와 이탈리아 등 나라에서 방영되기도 했으며 그때마다 호접은 그런 나라를 방문할 수 있는 기회를 가지기도 했다. 이는 그녀의 생애에서 일대 화려한 대악장이기도 했다.

1935년 호접의 혼례는 당시의 중대한 문화적 대사였다. 친우들의 축복 외 영화계의 많은 인사들은 그녀가 앞으로 가정의 속박에서 벗어나 계속 나라와 영화계에서 기여하며 활약하는 “여대장부”가 되기를 기대했다. 특히 중화인민공화국 국가의 전신인 “의용군행진곡”의 작사자인 전한(田汉)은 한수의 시로서 호접으로 하여금 주방과 작별하고 영화에 매진하라고 격려하기도 했다.

하지만 결혼 후 호접은 이러한 안목의 제약에서 벗어나기로 작심했다. 영화배우로는 전성기의 나이었지만 그녀는 점차 가정에 많은 정력을 쏟는 삶에 충실하기 시작했다. 즉 남편을 섬기고 자녀를 양육하는 것으로 제2의 인생을 선택했던 것이다. 이는 당시 조류였던 소위 진보여성 및 현대여성과는 다른 선택이었으며 그렇다고 남권사회에 얽매인 봉건여성의 선택인 것도 아니었다. 어찌 보면 당시 소위 가정을 버리고 “진보”만을 외쳐대는 극단적인 여성조류에 대한 일종의 반항었다.

일대 절색으로 20-30연대 중국의 영화계를 휩쓸었던 호접은 1989년 호접은 캐나다 밴큐버에서 조용히 눈을 감았다.

20여 년이 지난 2016년 초 호접의 생전유품이던 진귀한 사진 50여점이 캐나다 밴큐버의 미술관(아시아부)에 전시되면서 사람들은 재차 민국시기의 이 영화황후를 머릿속에 떠올리었으며 이는 중국정부의 커다란 중시를 받기도 했다.

전시회가 끝난 후 밴큐버 미술과 아시아부의 총감인 정승천(郑胜天)은 중국영화사 연구원 이진(李镇)을 초청하여 그와 함께 수천부에 달하는 자료를 찾아 호접에 대한 자료를 수집, 도합 호접의 영화인생과 관련된 205점의 자료사진을 모아서는 그해 11월에 중국으로 돌아왔으며 1년여만의 준비과정을 거쳐 드디어 호접의 영상역사전시회를 성공적으로 개최하게 되었다.
<저작권자ⓒ동포투데이 & dspdaily.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정기구독신청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회원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