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목 [계열보도] 장백산 아래 민족문화 향기 그윽하네(2)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계열보도] 장백산 아래 민족문화 향기 그윽하네(2)

제2편 가무로 보는 민속문화의 정수
기사입력 2018.12.12 20:52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내용 메일로 보내기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머리글 : 장백산 아래 두만강변에는 60여 년의 역사를 자랑하고 있는 연변조선족자치주가 있다. 근로 용감한 연변 인민들은 바로 이 땅에서 ‘한족은 조선족을 떠날 수 없고 조선족은 한족을 떠날 수 없으며 소수민족은 소수민족을 떠날 수 없다’라는 좌우명을 내세우고 중화민족 문화권 속의 독특한 조선족 문화를 꽃피우면서 다민족 문화 융합의 한 폐지를 아름답게 수놓아가고 있다.

본지는 계열보도 '장백산 아래에 민족문화의 향기 그윽하네'로 그 실태를 펼쳐 보이고자 한다.

3-8.jpg
 
제2편 가무로 보는 민속문화의 정수

■ '도라지와 모리화(道拉吉与茉莉花)', 두 민족 전통민요의 ‘선보기’

“조선족 전통민요는 100여 년의 파란만장한 세월의 흐름 속에서 이 땅에 뿌리를 박고 꽃을 피우면서 중화 대가정의 찬란한 민족문화로 빛을 뿌리고 있다.”

연변가무단 단장 김휘는 이렇게 말하면서 〈도라지와 모리화〉는 중국의 아열대 산지에 자생적으로 피는 말리화와 심심산골에 피어 있는 도라지를 소재로 하여 부르고 전해 내려온 조선족 전통민요와 한족 전통민요의 융합 종목으로서 중요한 행사거나 순회공연 때면 연변가무단을 비롯한 기타 여러 문예 단체들이 무용 또는 가야금 등 다양한 형식으로 관중들에게 선보이고 있다고 기자에게 소개했다.

지난 2007년 1월, 연변TV 음력설야회에서는〈도라지와 모리화〉를 무대에 올렸다. 연변에서 조선족 배우들이 중국민요 〈모리화〉를 열창하고 북경에서 기타 민족 배우들이 〈도라지〉를 열창하다가 마지막 부분에 전체 배우들이 함께한 민족대단결 장면을 떠올려  절정을 이루었다. 민족의 정서가 묻어나는 〈도라지와 모리화〉의 선율이 무대에 울려 퍼지자 관중들은 음악적 감성에 젖어 뜨거운 박수갈채를 보내왔고 이 종목은 독특한 도전과 혁신으로 수많은 관중에게 진한 감동과 깊은 인상을 남겨주었다.

〈도라지와 모리화〉는 2012년에 연변조선족자치주 창립 60돌 경축 행사의 하나인 대형광장예술공연에 등장, 제3장에 배치되어 장내 수만 명 관중에게 조화롭고 문명한 연변의 참신한 모습을 보여주었고 서로 손 잡고 아름다운 가원을 건설할 데 대한 연변 여러 민족 인민들의 한결같은 염원을 남김없이 표달했다.

〈도라지와 모리화〉는 이미 모리화의 티 없이 맑디맑은 깨끗함과 도라지의 소박하고 강인함의 깊은 함의가 내포된 값진 문화적 재부로 부상했다.

■밀강 퉁소, 70여 년 전승의 맥을 이어가다

1994년 전국 변경문화 건설 현지 회의를 계기로 훈춘시 밀강향의 퉁소는 가정 안방과 밭머리로부터 전국의 예술무대에까지 등장하면서 세상에 널리 알려졌고 독특한 변경문화로 부상했다. 그 후 중국민간문예가협회로부터 밀강향은 ‘중국 조선족 퉁소예술의 고향'으로 명명되었다.

얼마 전에 기자가 밀강향에 도착했을 때는 밀강신민악예술단(2017년 11월 밀강퉁소협회로 설립, 2018년 11월 밀강신민악예술단으로 등록) 회원들의 공연 연습이 한창이었다. 백 년 고택을 배경으로, 고운 명절옷 차림을 한 마을 농민배우들로 마련된 무대는 구성진 퉁소 가락과 우리 민족 전통악기 장고가 잘 어우러져 자못 이색적이었다.

밀강퉁소 행사의 코기러기 김진수는 “밀강신민악예술단은 중국 조선족 밀강퉁소예술의 맥을 이어가고 밀강 퉁소의 매력을 살려 퉁소 문화를 전승 발전시키려는 뜻을 같이한 53세로부터 72세까지의 17명 퉁소 애호자들로 구성되었다”라며 “요즘에는 퉁소, 단소, 새납 등 세 가지 악기를 위주로 매주 세 번씩 훈춘시와 밀강에 모여 연습하고 있다.”라고 소개했다.

퉁소는 제1대 전승인인 한신권으로부터 오늘날의 제3대 전승인 리길송에 이르기까지 70여 년의 역사를 자랑하고 있다.

민족전통악기인 퉁소는 민간인들의 전승을 거쳐 우리 민족의 슬픔을 달래주고 희망을 부여해주었으며 오늘과 같은 행복한 생활을 노래하는 전통악기로 널리 사용, 그 선율 속에는 우리의 역사와 정취 그리고 숨결이 어려 있다.

■온돌공연 시골 마을 주름 잡다

따스한 안방을 노래와 춤, 웃음과 환락으로 들끓게 하는 화룡시문화관예술단(2000년 화룡시예술단과 화룡시문화관 합병)의 온돌공연은 61년간 줄곧 화룡시의 시골 마을 농민들이 기다려보는 인기 공연 종목이다. 그중 온돌공연의 인기종목인 ‘삼로인’(조선족 소품의 한가지)은 국가급 무형문화재에까지 등재되어 연변 특색의 구수한 입담으로 관객들에게 즐거움을 선사하고 있다.

61년 사이에 화룡시문화관예술단 배우들은 30여만키로메터에 달하는 온돌출행여정, 1,000여 개의 문예 종목을 창작하면서 만여차 공연, 연인원 300여만 명 관객이라는 놀라운 기록을 창조하였다.

“지금은 소형버스가 있지만, 예전에는 없었지요. 공연에 필요한 음향 도구와 전신기자재들을 전부 어깨에 짊어지고 도보로 강추위와 싸우면서 돌아다녔지요. 편벽한 두메산골까지 다 돌았지요.”

화룡시문화관 관장 최영희는 이렇게 말하면서 화제를 ‘삼로인'으로 돌렸다. 연변 조선족 구연 종목 중 하나인 ‘삼노인’이 국가급 무형문화재에 등재될 수 있은 것은 온돌공연이라는 독특한 공연형식이 있었기에 가능했단다.

‘삼로인’에서 인간의 희로애락을 담은 배우들의 맛깔스러운 연기 또한 관중들의 웃음보를 연신 터뜨린다. 이리하여 전문가들은 ‘삼노인’을 시대에 발맞춰 사회를 잘 반영하고 관중들에게 기쁨을 선사하며 긍정에너지를 전파할 수 있는 좋은 프로그램이라고 높이 평가한다.

실로 연변은 곳곳마다 가무의 고향으로 되기에 손색이 없다. 군중 문화생활을 풍부히 하고자 광장문화행사만 20여 년을 견지해왔다. 지금은 ‘주일마다 활동이 있고 달마다 주제가 있는’ 군중 문화브랜드가 기본적으로 형성되었다. ‘퉁소의 고향’ 외에도 ‘상모춤의 고향', ‘민속행사의 고향', ‘장구춤의 고향'으로 해 내외에 널리 알려져 있다.

중화 대가정 속의 연변의 민족문화는 자체 민족의 토양에 뿌리를 박고 여러 민족문화의 정화를 섭취하여 서로 유기적으로 융합된 강대한 생명력을 과시할 수 있는 독특한 문화로 정립되어 보다 아름답고 문명한 내일을 수놓아가고 있다.

길림신문 /홍길남 리철수 김성걸 리전 김가혜 기자
<저작권자ⓒ동포투데이 & dspdaily.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정기구독신청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회원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