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목 조선족 항일투사 리재덕 별세, 향년 102세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조선족 항일투사 리재덕 별세, 향년 102세

기사입력 2019.08.25 13:00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내용 메일로 보내기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이(리)재덕(李在德)- 동북항일연군 내의 조선족 여투사이자 국제주의 전사였으며 살아 있은 역사의 증인이다. 그리고 조선인으로부터 중국조선족으로 탈바꿈하게 된 특수시대가 낳은 여성강자이기도 하다.

d2f563dcfd154a6f63f5381a22bfb05a_llm3crvyNlf39t.png
 
[동포투데이] 8월 22일 오후, 동북항일연군 조선족 여전사이며 전임 전국인대 상무위원회 판공청 비서국 부국장인 리재덕(李在德)이 102세를 일기로 별세했다. 26일 오전 9시에 팔보산 죽청(竹厅)에서 유체 고별식을 진행한다.고 당일 전국인대 상무위원회 판공청 뉴스국에서 전했다.

1917년 12월 29일에 조선 평안남도 개천군에서 태어난 리재덕은 1928년에 동북 탕원현에서 학교를 다녔으며 1932년에 공산주의청년단에 가입했다. 1934년 탕원반일유격대에 참가하여 간호사를 맡았고 1936년 7월에 중국공산당에 가입했다.

1937년, 리재덕은 동북항일연군 제3군 유수처와 4사 피복 공장에 전근했고 1938년에 소련에 파견되어 무선전기술을 배웠으며 1940년부터 1942년까지 동북항일연군 제3지대에 소속되어 있었다.

1945년에 리재덕은 길요군구, 길림성군구 전신국에서 사업하다가 선후로 연변조선족간부학교 부과장, 길림성 화룡현 부녀연합회 주임을 맡았으며 1949년에는 호북성 의창시 부녀연합회 준비처 주임으로 근무했다. 1950년 정무원(국무원)에 전근되어 비서처 비서를 맡았다.

1955년 리재덕은 전국인대 상무위원회 판공청 비서, 부과장, 유치원 원장, 도서관 주임을 역임했다. 1979년에 전국인대 상무위원회 도서관 주임 직무를 회복했고 1982년에 전국인대 상무위원회 판공철 비서국 부국장을 맡았다. 같은 해 9월에 퇴직하고 북경에서 거주했다.

동북항일연군은 중국 동북인민항일무장으로서 그 전신은 1933년 5월에 설립된 동북인민해방군이며 1936년에 동북항일연군으로 개편했다. 1945년 항일전쟁 승리 후에는 동북인민자위군으로 개편했다.
<저작권자ⓒ동포투데이 & dspdaily.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정기구독신청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회원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