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목 2019 서울유아문화예술교육 프로그램, ‘종이’가 달라보여요!’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2019 서울유아문화예술교육 프로그램, ‘종이’가 달라보여요!’

기사입력 2019.10.10 21:23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내용 메일로 보내기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2222.PNG

[동포투데이] 시온아트홀(대표 홍경숙)은 문화체육관광부와 서울문화재단이 주관하는 ‘2019 유아문화예술교육’ 공모사업에 선정되어 지난 7월부터 9월까지 서울시 16개 어린이집 및 유치원을 대상으로 특별한 프로그램을 선보였다. 

‘아트꼴라쥬, 종이아빠를 만나다’프로그램은 베스트셀러 동화책 ‘종이아빠’ 이야기와 페이퍼아트뮤지컬 공연감상, 다양한 오브제를 활용한 미술활동, 그림자놀이, 블랙라이트, 극놀이 등 5주간의 시리즈로 연계된 통합적 예술교육 프로그램이다.&

유아들은 누리과정 속에서 경험할 수 없었던 특별한 경험을 했다고 입을 모았다. 일상 속에서 매일 만나는 종이나 다양한 소재들이 이야깃거리가 되고, 빛이나 색을 만났을 때 전혀 다른 모습으로 아이들에게 말을 걸어온다. 예술가들과 함께 유아스스로 스토리텔링하는 과정을 통해 다양하고 적극적인 방식으로 몰입하면서 언어능력, 사회성, 창의성 등을 증진할 수 있다.

마지막날 프로그램에 참여한 신양유치원의 서윤이(7세)는 “수업을 들은 이후로 많이 바뀌었어요. 신나는 음악을 들으면 즐거운 표정을 짓고, 슬픈 장면을 이야기할 땐 울 것 같은 표정을 지어요. 그리고 길을 지나갈 때 주변의 작은 것들도 자세히 보게 되어요. ‘종이’도 아빠가 되고, 친구가 될 수 있다는 게 참 신기하고 재미있어요”라며 본 프로그램이 끝나는 걸 아쉬워했다. 

본 사업에 참여한 구은자교수(청운대학교)는 “이번에 처음으로 시도되는 유아문화예술교육 프로그램은 지역에 기반한 예술기관 고유 콘텐츠를 활용하여 다양한 시도를 한다는 점에서 의미가 있다”며, “앞으로 교육기관에서 제공하기 어려운 예술단체만의 고유한 특징을 반영한 구체적이고 지속가능한 교수-학습 단계를 개발하고자 한다”며 교육기관과 가정에서 많은 관심을 가져달라고 밝혔다. 

해당 프로그램은 어린이 뮤지컬 ‘넌 특별하단다’, ‘엄마는 안가르쳐 줘’ 성교육 뮤지컬 등의 공연과 예술교육을 10년이상 해온 극단 ‘행복자’의 유아 예술교육 프로그램이다. 

행복자 홍경숙 대표는 “앞으로도 대학로에 위치한 극장과 공연, 그리고 예술교육이 잘 어우러져 어린이들이 미래의 예술관객이 될 수 있도록 노력하고자 한다”고 밝혔다. 

대학로에 위치한 행복자 전용극장 '시온아트홀'에선 대표작인 가족 뮤지컬 <넌 특별하단다> 와 성교육 뮤지컬 <엄마는 안가르쳐줘>가 내년 1월까지 공연한다.
<저작권자ⓒ동포투데이 & dspdaily.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정기구독신청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회원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