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0-08-03(월)
 

999.JPG
 
[동포투데이] 연길시는 8년이 경과한 폭스바겐 제타, 현대 엘란트라, 등 택시 차종을 내년 6월까지 전부 교체할 예정이다.

연길시교통운수관리소 관계자에 따르면, 연길시에는 현재 340여 대의 새 택시가 운행되고 있으며 매일 새로운 택시차들이 육속 투입되고 있다. 새 택시는 헤드라이트 외관과 미터기가 기존 모델과 크게 차이가 있는 외에도 차량 단말기를 업그레이드하고 얼굴인식 시스템이 설치되어 있어 출발 전에 택시기사의 얼굴을 스캔하여 택시업 종사자격 취득 여부를 확인할 수 있으며 택시 운수 시장의 양호한 질서를 수호할 수 있다고 밝혔다.

이외에 새 택시에는 GPS 시스템이 장착되어 있으며 돌발상황이 발생했을 경우 신고 버튼을 누르면 즉시 경찰에 접수되어 택시기사와 승객의 신변 안전을 보장할 수 있다.

한편 2001년 4월 1일부터 현재까지 연길시가 내놓은 택시차량 경영권은 총 2500개에 이르며 2011년 9월에 현대 엘란트라, 폭스바겐 제타로 교체한 후 통일적으로 차문에 ‘진달래’ 로고를 붙였다.
태그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연길택시 얼굴인식시스템 도입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