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0-07-10(금)
 

d1c8-hqnkypr4759787.jpg
 
[동포투데이] 26일 쓰촨 러산(樂山)에서 열리고 있는 제1회 중국 자기 가둠 핵융합(Magnetic Confinement Fusion) 대회에 따르면 중국 차세대 제어핵융합(Controlled nuclear fusion) 연구 장치인 ‘중국 토카막(Tokamaka) 2호 M(HL-2M)’이 순조롭게 건설되고 있으며, 2020년 운행에 투입되어 관련 과학 실험을 할 수 있다고 신화통신이 보도했다.

핵융합이 에너지를 발생하는 원리는 태양의 발광·발열과 유사하기 때문에 지구에서 청정에너지 탐색을 목적으로 하는 제어핵융합 연구 장치는 ‘인공태양’이라고도 부른다.

‘중국 토카막(Tokamaka) 2호 M(HL-2M)’은 중국의 차세대 제어핵융합 연구 장치로 쓰촨성 청두에 있으며, 중국 SWIP(Southwestern Institute of Physics)가 건설한 핵융합로 핵심 기술을 연구하는 중요한 플랫폼이다.
태그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중국 차세대 ‘인공태양’ 2020년 운행에 투입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