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0-08-03(월)
 

[동포투데이] 제8차 한일중 정상회의 참석차 중국을 방문 중인 문재인 대통령은 23일 오전 11시 30분(현지시간) 베이징에서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과 정상회담 및 오찬을 갖고 양국 간 교류 협력 증진, 한반도 비핵화와 평화 정착을 위한 협력 방안 등 상호 관심사에 대해 견해를 나누었다.

1111.jpg
▲문재인 대통령과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이 23일(현지시간) 베이징 인민대회당에서 정상회담을 하고 있다. (사진=신화통신)

신화통신에 따르면 시 주석은 중한 양국은 모두 아시아, 나아가 세계에서 무게감과 영향력이 있는 중요한 국가로 양국은 양자 관계가 더 잘 발전하도록 추진하고, 역내의 평화·안정·번영을 촉진하며, 다자주의와 자유무역체제를 수호하는 등의 분야에서 폭넓은 공감대가 있을 뿐만 아니라 줄곧 긴밀하게 협력해온 친구이자 파트너라며 지난 2년여 동안 중한 관계는 안정적인 발전의 큰 방향을 유지했다고 평가했다. 이어 현재 세계가 지난 100년간 없었던 큰 변화의 국면에 직면한 만큼 중국과 한국은 전략적 협력 동반자 관계를 심화·발전시키고, 서로의 핵심이익과 중대한 우려를 배려해 양자 관계가 더 높은 수준으로 나아가도록 추진해야 한다고 말했다.

시 주석은 양국은 질적 융합 발전 실현을 목표로 잠재력을 발굴하고, 실무협력의 차원과 수준을 높여야 한다고 강조했다. 또 양국은 ‘일대일로’ 건설 구상과 한국의 발전 전략 계획 연계가 조기에 실질적인 효과를 보고, 결실을 맺도록 추진하고, 양자 자유무역협정(FTA) 2단계 협상을 가속화할 뿐 아니라 혁신 연구개발 협력을 심화하여 상호 우위 보완과 성과 공유를 더 잘 실현할 수 있다고 말했다. 아울러 중한 인문교류촉진위원회 플랫폼을 잘 활용해 교육, 스포츠, 미디어, 청소년, 지방 등 분야의 교류를 더 잘 펼치고, 양국 국민의 상호 이해와 우호 감정을 증진시켜야 한다고 덧붙였다.

시 주석은 유엔과 주요20개국(G20), APEC(아시아태평양경제협력체) 등 다자 틀에서 양국의 조율을 계속적으로 강화해 국제 공평정의와 양국의 정당한 권익을 수호하길 바란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올해는 한국과 중국 양국에 역사적인 의미가 있는 해라면서 한중 관계는 중요한 진전을 거뒀다고 평가했다. 이어 한국은 양국 간 경제 무역, 문화, 스포츠, 환경보호 등 분야의 협력을 더욱 확대하고, ‘일대일로’ 구상과 한국의 ‘신남방·신북방 정책’ 연계를 추진하여 제3자 시장 공동 개척 협력 추진에 박차를 가하길 바란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또 한국은 중국과 소통을 강화하길 원하며, 한국에서 중국 인민지원군 열사 유해 송환 작업이 더 잘 되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이어 한국은 홍콩 사무나 신장 관련 사안은 모두 중국의 내정이라고 생각한다면서 한중 양국은 유구한 교류 역사와 비슷한 문화적 연원을 가지고 있으며 양국은 운명공동체라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양국 관계의 발전은 천시(天時)와 지리(地利)를 갖추고 있으니 현재 인화(人和)만 더해진다면 한중 관계의 새로운 시대를 열 수 있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한국은 중대한 사안에서 중국의 입장을 이해하고 자유무역을 지지한다면서 역내 및 국제 사무에서 중국과의 소통과 협력을 계속 강화하길 원한다고 말했다.

양국 정상은 한반도 정세에 대해서도 견해를 교환했다. 시 주석은 한반도 문제에서 중한의 입장과 이익은 일치한다면서 모두 한반도의 평화 안정을 수호하는 것을 견지하고 대화 협상을 통해 문제를 해결하길 주장하며, 이는 안정을 수호하고 대화를 촉진하는 굳건한 역량이라고 강조했다. 아울러 중국은 한국이 계속해서 북 측과의 관계를 개선해 한반도 평화 프로세스 추진을 위해 동력을 불어넣는 것을 지지한다고 덧붙였다. 

문 대통령은 중국이 한반도 문제 해결을 위해 발휘한 중요한 역할을 높이 평가한다면서 한반도 문제에 나타난 평화적 해결의 기회는 어렵게 얻은 것이며, 한국은 한반도 평화 프로세스를 추진하기 위해 중국과 함께 노력하길 원한다고 말했다.
태그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한·중 정상회담.. 시진핑 "한중 한반도 문제 입장 일치"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