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목 美 전문가들 예측하는 2020년 중국의 3대 변화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美 전문가들 예측하는 2020년 중국의 3대 변화

기사입력 2020.01.27 20:58
댓글 2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내용 메일로 보내기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동포투데이 철민 기자] 소후망에 따르면 최근 미국의 여러 학계에서는 2020년 중국의 변화들에 대해 예측, 주로 3가지 커다란 변화로 나누었다.

현재 중국은 우한에서 발생한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로 하여 온 나라가 혼란 속에 빠져있다. 중국이 이번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를 언제 어떻게 박멸 정복하는가에 따라 2020년의 중국의 굴기와 발전이 어떤 양상을 보일 것인가가 결정되겠으나 시간적 차이가 있을 뿐 중국은 긍정적으로 이번의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를 정복할 것이다. 왜냐하면 중국 당국과 국민은 지난 세기 50∼60년대의 온역과 전례 없는 경제적 공황 및 2003년의 사스의 만연 등을 성과적으로 정복한 경험과 정신력이 있기 때문이다.

지난해 중국은 많은 자랑스러운 성과를 거두었으며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의 만연 등 현단계의 굴곡도 있겠지만 다가오는 미래에 대해서도 더욱 큰 확신을 가지고 있다고 할 수 있다. 미국 전문가들은 미국보다 중국에서 더 많은 <자신감>을 갖고 있는 것으로 보이며 2020 년에 중국이 달성할 몇 가지 주요 결과에 대해서는 인정하지 않을 수 없다고 분석했다.

캡처.JPG
 
2020년 중국이 거두게 될 그 성과들은 다음과 같다.

1. 화성에 대한 탐험

미국 언론에 따르면, 중국의 우주탐사 프로그램은 아주 야심적인 것으로 발사 횟 수면에서 이미 미국과 러시아를 능가했으며 지난해 3 월 5 일의 성공적인 발사는 화성정복의 핵심단계로 이끌었으며 2020년에는 그 목표를 달성할 것으로 예상된다. 2020년의 이 임무는 <창정 5호(长征五号)>가 맡게 된다.

중국의 화성 탐사계획에 대해 조금이라도 요해하고 있는 사람이라면 누구나 예측할 수 있다. 중국은 이전부터 화성 탐사선에 대해 공개, 가장 중요한 것은 2020 년이 <창구기(窗口期)>가 되는 것이다. 이 때 태양, 지구와 화성은 일직선이 된다. 이렇게 되면 탐사선을 발사하는 거리가 가장 짧고 연료 절약효과가 가장 높다. 이 시기를 놓치면 재차 26 개월 정도를 기다려야 한다. 그리고 <장정 5호>의 성공적인 발사는 사람들에게 큰 자신심을 가져다주었으며 화성 탐측기에 매우 좋은 에너지 운반체가 되었다.

중국의 <화성 1호>는 한 번에 세계 관측, 착륙 및 순찰측량의 세 가지 작업을 완료하게 될 것이며 성공하면 또 다른 세계기록을 세울 것으로 언급 가치가 있다.

2. 에너지시장의 목소리 향상

한 에너지기관의 보고서에 따르면 세계 에너지시장은 급격한 변화를 겪고 있으며 석유와 같은 전통적인 석유 화학 에너지의 비율은 감소, 그 감소율은 점점 더 빨라지고 증가될 것으로 예상된다. 풍력 및 태양 에너지와 같은 청정에너지는 국제 에너지구조에 영향을 미치며 중국은 이 분야에서 절대적인 이점을 가지고 있다.

가장 중요한 것은 모든 국가들이 여전히 중국을 따라 잡으려고 노력하는 동안 중국은 다른 고지대를 점령하고 가연빙(可燃冰) 분야에서 큰 돌파구를 마련했다는 것이다. 가연빙은 천연 가스와 석유에 대한 최상의 대체품으로 간주되고 있으며 이 분야를 공략하는 것이 전 세계적으로 난제가 되고 있으나 중국은 지속적이고도 안정적인 개발과 채굴을 하고 있다. 따라서 미국과 일본 등은 새로운 에너지 분야의 위기를 다시 느끼지 않을 수가 없다.

3. 아시아 태평양 지역에서 주도지위 장악

현재 미국의 전략적 초점은 점차 아시아 태평양 지역으로 전이해 활약 도를 높이고 있다. 예하면 인도, 일본, 아세안과의 군사훈련 등으로 관계가 깊어졌고 한편 이 지역의 군사력도 강화되었다. 동시에 <자유 순항> 및 기타 방법을 통해 군부대를 증가시키고 있다. 미래 세계구조에서의 아시아 태평양 지역의 위치를 ​깨닫고 큰 도전감을 느꼈기 때문이었다..

하지만 미국 하버드 대학의 한 교수는 2019 년 6 월 미국 정부 고문단이 경제, 외교, 군사력 등 다양한 측면에서 점수를 얻은 아시아 태평양 지역의 전체 강점 순위를 인용해 중국과 미국의 격차는 계속 좁아지고 있다고 밝혔다. 2019 년에는 10 포인트가 8.6 포인트로 좁혀졌고 더욱 중요한 것은 중국이 경제, 외교적 영향 및 미래 전망에서 미국을 제치고 1 위를 차지했다.

2019 년에 많은 일이 발생했고 적지 않은 미국의 동맹국들은 더 이상 <충실한 파트너>가 아니었다. 대규모 무역전망에 직면한 그들은 중국의 해상군사력 증가와 함께 미국 쪽에 등 돌리고 중국 쪽에 더 가까이 접근하기로 선택했다.

이 세 가지 예측을 통해 우리는 미국이 중국에 대해 어떤 경계를 하고 있는지 알 수 있다. 그리고 진찬롱(金灿荣) 교수는 어느 한 특강에서 “세계에서 중국의 굴기를 가장 인정하는 것은 공교롭게도 미국의 전략전문가들이었다” 라고 했다. 그 외 미국국방부 역시 중국의 중요성을 러시아의 앞에 놓았다고 한다.
<저작권자ⓒ동포투데이 & dspdaily.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이름
비밀번호
자동등록방지
41687
댓글2
  •  
  • 곽인수
    • 아시아 태평양에서 경제 외교적 영향 미래 전망에서 중국이 미국을 이겼다고..
    • 0 0
  •  
  • 락타
    • 최근들어 중국 확실히 발전한 것만은 사실.
    • 0 0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정기구독신청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회원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