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0-07-12(일)
 
YY.jpg
 
[동포투데이 철민 기자] 지난 7일, 중국의 영향력이 있는 간행물인 <신경보(新京报)>는 호화 크루즈 선 <월드 드림(World Dream)>에서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만연을 둘러싸고 생긴 풍파의 시말을 보도했다.

지난 1 월 19 일 이른 아침, 중국 산시(陕西)성의 소녀 한신퉁(韩昕佟-가명)의 가족 5명은 비행기로 광저우(广州)로 날아갔다가 거기에서 다시 그녀의 인생에서의 첫 크루즈 여행을 시작할 준비를 했다.

그들이 승선할 여객선은 <월드 드림>호라고 불리는 호화 크루즈 선이었다.

오후 8시, 여행객들은 짐들을 챙겨들고 배에 오르기 시작했다.

“여객들이 특별히 많다보니 전국 각지에서 사용하는 방언들을 다 들을 수 있었어요.”

한신퉁의 말이었다.

하지만 당시 그녀는 함께 5박 6일을 지낼 수천 명의 승객 중 108명이 후베이(湖北)에서 왔다는 것을 몰랐으며 더욱이 28명은 우한에서 왔다는 것은 더더욱 몰랐다.

1 월 24 일, 즉 음력으로 섣달 그믐날 <월드 드림> 호는 광저우로 귀항했으며 승객들은 춘절을 쇠기 위해 각자가 방방곡곡으로 흩어졌다. 그런데 크루즈에서 즐거운 추억과 함께 그들이 <선물>받은 것은 개별적 승객들의 몸에 잠복해 있던 바이러스였다.

2 월 3 일, 광둥 TV CDC는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환자들이 <월드 드림> 호 크루즈에 승선했었다고 보도했다. 동시에 광둥 TV CDC는 크루즈에 승선했던 모든 승객들에게 빠른 시간 내로 소속되어 있는 도시의 질병통제 센터에 보고하여 질병통제 일꾼들의 후속 사업에 협조해줄 것을 촉구했다.

2월 7일까지 <월드 드림> 크루즈선에 탑승했던 승객들 중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에 감염된 사례가 7건에 달했으며 각각 광둥의 조우칭(肇庆), 장먼(江门), 광저우(广州), 주하이(珠海)와 둥관(东莞) 등 지구에 널려 있었고 이 중 1건은 가족의 집단감염 사례였다.

현재 <월드 드림>호 크루즈는 홍콩으로 돌아갔다. 하지만 검역작업이 완료되기 전에는 승객과 직원 모두가 홍콩 특별 행정구 위생서(署)의 허락이 없이는 하선할 수가 없게 되었다.

한편 한신퉁과 그녀의 가족이 광저우에 도착한 날은 1월 24일이었다. 이 날 광저우 난싸구(南沙区)는 봄을 맞는 꽃들이 피어나기 시작했다. 하지만 이 날 갑자기 찬공기가 들이닥치면서 기온이 19도까지 내려갔다. 부두가의 모든 사람들은 두껍거나 소매가 긴 옷을 입고 있었다. 한신퉁 그녀 역시 겉 조끼에 청바지를 입었지만 어쩐지 스며드는 냉기를 막을 수가 없었으며 이로 하여 머리가 어느 정도 어지럽기도 했다.

그 뒤 그녀는 계속 어지럽고 머리에서 열이 나기도 했다. 그녀 한신퉁의 운명은 어떻게 될지?

그것은 질병통제 센터의 테스트를 받아봐야 결정될 것 같다.
태그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월드 드림호' 코로나 바이러스 만연 시말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