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0-08-08(토)
 

565656.jpg
 ▲ 사진 제공 : 스토리제이컴퍼니

[동포투데이] 배우 태원석이 '아무도 모른다' 출연을 확정 지으며 명품 라인업에 합류한다.

12일 소속사 스토리제이컴퍼니 측은 "태원석이 SBS 새 월화드라마 '아무도 모른다'에 캐스팅됐다"라고 밝혔다. 김서형, 류덕환, 박훈 등 자타공인 최고의 연기력을 자랑하는 배우들과 함께 2020년 역대급 문제작의 탄생을 예고한 것.

'아무도 모른다'는 경계선에 선 아이들과 아이들을 지키고 싶었던 어른들의 이야기를 그린 미스터리 감성 추적극이다. 김은향 작가의 촘촘하고 탄탄한 대본, 이정흠 감독의 힘 있는 연출이 만난 명품 드라마로 벌써부터 많은 기대를 모으고 있다.

태원석은 밀레니엄 호텔 보안실 실장 고희동 역을 맡는다. 호텔 대표 겸 재단 이사장인 백상호(박훈 분)와 같은 보육원 출신으로 누추하고 보잘것없던 상호의 유년 시절을 함께 보낸 인물이다.

고희동은 난폭하고 다혈질이지만 순수한 구석이 있으며 거친 외모와 달리 수다스럽고 이래저래 손이 많이 가는 타입. 태원석은 이러한 고희동을 통해 반전 매력을 드러내며 시청자들을 사로잡을 전망이다.

그간 드라마 '플레이어' '아스달 연대기' 등 장르를 불문하고 탄탄한 연기력을 자랑해온 태원석이 '아무도 모른다'에서는 어떠한 연기 변신으로 시청자들을 만족시킬지 관심이 쏠린다.

한편, '아무도 모른다'는 3월 2일 첫 방송된다.
태그

BEST 뉴스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태원석, 2020년 역대급 문제작 '아무도 모른다' 캐스팅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