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0-08-10(월)
 

캡처.PNG
 
[동포투데이 철민 기자] 17일, 외신에 따르면 최근 다시마고조(田岛幸三) 일본 축구협회장이 코로나 19로 확진, 얼마 전 유럽과 미국에 다녀온 그의 확진으로 유럽 축구연맹 및 일본의 여자 축구가 큰 <쇼크> 상태에 빠졌다.

다시마 고조는 일본에서 코로나 19에 감염된 첫 체육관원으로서 일본 축구협회장 겸 올림픽 위원회 부주석이다.

보도에 따르면 다시마 고조는 얼마 전 약 1개월 간 공무로 줄곧 유럽과 미국에 체류, 선후로 네덜란드에서 개최된 유럽 축구연맹 회의와 미국에서 열린 2023년 일본이 여자 월드컵을 주최할 것을 신청하는 회의에도 참가했다.

귀국 후 다시마 고조는 발열증상이 나타나 원래 16일에 있을 일본 올림픽 위원회 회의에 참가하지 못했고 17일 오후에 있을 일본 축구 프로리그 회의 및 기자초대회도 취소했다.

이러자 부분적 매스컴들에서는 일본 축구협회 내에 코로나 19가 나타났을 수 있다고 추측, 하지만 코로나 19를 갖고 있는 <중초자(中招者)>가 다름 아닌 축구협회장 다시마 고조일 줄은 누구도 생각하지 못했다.

이렇게 되자 일본 축구협회와 일본 올림픽 위원회는 다시마 고조의 외국 행적을 추적 정리, 그가 접촉한 주위의 사람 군체를 찾아 내는 한편 해당 사람들에게 통지하여 방역 검사를 하도록 하고 있다.

다시마 고조는 1957년 11월 21일 생으로 올해 62주세이다. 축구선수 생활 기간 그는 일찍 일본 국가축구 대표팀에 입선되었었고 퇴역 후에는 독일에 가서 연수했으며 아울러 B급 축구감독 자격증을 획득, 귀국한 뒤엔 일본 축구 U-17 대표팀의 사령탑을 잡기도 했다.

2010년 7월 다시마 고조는 일본 축구협회 부 협회장, 2016년에는 협회장이 되었으며 2018년에는 동아 축구협회 주석 직에 선임되기도 했다.
태그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다시마 고조 日 축구협회장 코로나19 확진 판정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