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0-08-04(화)
 

5555.jpg
 
[동포투데이 김현나 기자] 춘분 계절(春分时节) 중국 난징(南京)의 지밍스루(鸡鸣寺路) 도로 양켠에는 벚꽃들이 앞다투어 피어나면서 행인들의 마음을 즐겁게 하고 있다. 

현지 매체 보도에 따르면 벚꽃 개화 기간 코로나19 예방 퇴치하는 사업을 잘하기 위하여 난징시 해당 부문에서는 지난 3월 18일부터 4월 5일(시간 매일 08시∼18시)까지 지밍스루에 들어오는 관광객들의 유동량을 통제하고 체온을 체크하는 등 방역 조치를 대고 있다. 그리고 여행객들은 인터넷을 통해 무료예약을 한 후 예정시간 대에 2차원 코드 전자표(二维码电子票)로 진입해야 한다.

중국에서 한창 코로나19 만연이 고조에 달할 때 누군가 “겨울이 지나면 봄이 오기 마련이다” 라고 했다. 소박하지만 철리가 있는 말이었다.
태그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中 난징 춘분 계절 즐거운 벚꽃 구경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