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0-05-31(일)
 

30.jpg

 

[동포투데이 김현나 기자] 최근 중국 신장 진펑 과학기술 주식 유한회사(新疆金风科技股份公司)에서 연구개발한 중국 국내의 첫 8 메가와트짜리 해상풍력 발전기조, 산샤푸칭화(三峡福清兴化) 만 풍력발전소 제 2기 항목이 성공적으로 조립을 마치었다고 9일 인민망이 보도했다.


이는 현재 중국 국내의 해상풍력발전에서 이미 조립을 마친 최대 용량의 단기(单机) 풍력발전기 조로서 해상 단기 풍력발전기조 용량의 기록을 쇄신, 푸젠(福建) 해상 풍력발전 고질량 발전 및 <대국 중기 푸젠조(大国重器福建造)>의 최신 성과로 선정되었다.


보도에 따르면 이번에 조립된 GW175-8MW 기조는 진펑 과학기술 주식 유한회사의 완전 자주 지식재산권으로 된 최신 일대의 해상 풍력발전기조로서 기조 허브 센터(轮毂中心)의 높이는 110미터로 36층 아파트의 높이에 해당되고 엽륜(叶轮) 직경은 175미터였으며 풍륜이 휩쓰는 영향 면적은 3.4개의 표준 축구장의 크기와 맞먹는다. 그리고 초당 12미터 풍속의 조건에서 24시간동안 약 20만도의 전력을 생산할 수 있다.

태그

전체댓글 0

  • 83785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中 해상 풍력발전기 조립 기록 쇄신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