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0-05-31(일)
 

333.jpg

 

[동포투데이 화영 기자] 10일, 영국 천공 TV에 따르면 영국에서 줄리아라고 불리는 한 흑인 여성이 최근 코로나 19로 사망했다. 그녀의 사망은 영국의 코로나 19 현 상태를 말하는바 영국 국가 통계서(署)는 연령과 직업 등 인소로 고려할 때 만약 흑인이 코로나 19에 감염되면 사망 가능성이 백인에 비해 4배가 더 크다고 밝혔다.


그 원인에 대해 연구일꾼들은 흑인 대다수가 1선의 직장에서 일하기 때문, 예하면 마트의 판매일꾼, 택배원 등 외부인원과 많이 접촉하는 근무를 하기 때문이라고 해석했다.


한편 보도는 이렇듯 심각한 상황임에도 현재 영국정부는 이들 소수 종족의 건강을 지킬 아무런 해결책도 내놓지 못하고 있다고 꼬집었다.

태그

전체댓글 0

  • 86049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흑인 백인에 비해 코로나 19에 취약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