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0-06-03(수)
 


121.jpg

 

[동포투데이] 5월 13일 저녁,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이 문재인 한국 대통령과 전화 통화를 했다. 


14일 신화통신에 따르면 시진핑 주석은 중·한 양국이 가장 먼저 공동예방·공동통제 메커니즘을 구축했고 상호 ‘역유입 환자 제로’ 기록을 냈다고 말했다.


시 주석은 이어 양국은 제대로 된 방역을 전제로, 가장 먼저 중요하고 급히 필요한 인력이 왕래할 수 있는 ‘쾌속통로’를 개통했고 지역 내 산업망, 공급망과 물류망의 원활한 운행을 보장했다고 밝혔다.  


시 주석은 또 중·한 방역 협력이 효과적이었고 양국의 각자 방역 대국을 서포트했을 뿐만 아니라 ‘금으로도 바꿀 수 없는 사이좋은 이웃’의 의미를 해석했으며, 글로벌 방역에 유익한 경험을 쌓았고 협력의 본보기를 보여주었다. 중국은 앞으로도 한국과 공동예방·공동통제 및 약물·백신 개발 협력을 강화하고 세계보건기구(WHO)가 응당한 역할을 발휘하는 것을 지지하며, 유엔, 20개국(G20), 동남아국가연합과 중·일·한 등 다자 기틀 내에서 소통과 조율을 강화하고 양자 간 및 국제 방역 협력을 끊임없이 추진할 용의가 있다고 강조했다.


문재인 대통령은 시진핑 주석의 굳센 영도 하에, 중국의 코로나19 방역이 뚜렷한 성과를 거뒀다. 나는 이를 높이 평가하고 곧 열리게 될 중국 양회(兩會)의 원만한 성공을 미리 축하한다! 한·중 양국의 방역 구상과 조치가 비슷하고 방역 협력도 탁월한 성과를 거뒀으며 특히, ‘쾌속통로’의 빠른 개통이 양국 단합·협력의 강력한 신호를 전달해 글로벌에 모범을 보였다. 한국은 중국과의 지속적인 소통과 협력을 통해 국제사회의 단합과 상호신뢰 강화, 방역 승리의 취득 등 면에서 적극적인 역할을 발휘할 용의가 있다. 한국은 중국과 밀접한 소통을 유지하며 한·중 관계를 끊임없이 발전시켜 나갈 것을 기대한다고 말했다.

태그

전체댓글 0

  • 64267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시진핑, 문재인 대통령과 전화통화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