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0-06-03(수)
 


[동포투데이 철민 기자] 최근들어 코로나 19의 <책임론>을 놓고 미국과 중국의 공방이 점점 치열해지고 있는 상황이다. 미국은 코로나 19의 발원지가 중국이고 이미 대량의 증거를 확보하고 있다고 하면서 특히 트럼프 대통령은 중국과의 모든 관계를 단절할 수도 있다고 엄포를 놓았고 중국 또한 지난해 11월 말 미국에서 코로나 19에 감염된 사례가 드러났다고 하면서 맞받아치기도 했다. 그리고 최근 중국은 미국을 향해 <10가지 의문 미국은 반드시 세계에 진상 밝혀야 한다>면서 미국의 압력에 역 강타를 들이댔다.

 

0.jpg

 

중국이 맞받아치면서 제기한 <10가지 의문점>이란 다음과 같다.


첫 번째, 코로나 19 구경 언제 미국에서 나타났는가?


미국이 공포한 자국 내 첫 코로나 19 확진 사례는 지난 1월 하순 워싱턴 주에서 나타났다고 했다. 하지만 캘리포니아 주 지방관원의 말에 따르면 당지에서 한 사체를 부검해 본 결과 코로나 19가 지난 1월, 지어는 그보다 더 일찍 캘리포니아 주 사회에서 전파되었었다. 그리고 뉴저지 주 벨빌시의 마이클 멜럼 시장도 자신이 지난해 11월에 코로나 19에 감염되었었다고 고백한 글을 올리기도 했다. 이렇게 미국의 코로나 19의 첫 전파시간은 부단히 앞당겨지고 있다. 그럼 도대체 누가 미국의 코로나 19에 감염된 제1호 인물일까?


두 번째, 도대체 얼마나 많은 인플루엔자 환자가 코로나 19로 사망했는가?


코로나 19가 폭발되던 초기 미국에서는 바로 인플루엔자 유행 계절이었다. 당시 미국의 몇몇 유행병학 전문가들은 미국에서 일부 인플루엔자로 진단한 사례가 코로나 19와 관계가 있을 가능성이 크다고 분석했다. 하다면 미국의 인플루엔자 환자 중 도대체 얼마나 많은 코로나 19 확진 환자가 있었는가?


세 번째, 미국정부는 왜 코로나 19 확산에 관한 여러 방면의 경고를 무시했는가?


코로나 19 사태가 확산되자 세계위생조직(WHO)에서는 연속 각 나라들에 경고 메시지를 발송하였다. 미국 역시 지난 1월 중앙정보부로부터 코로나 19와 관련된 기밀문서를 받았지만 의연히 코로나 19의 위험에 대해 무시했으며 <일체는 통제 속에 있다>고 하면서 국민들을 기만하였다.


네 번째, 백악관은 무엇 때문에 빈번히 지략적이고도 과학적이지 못하는가?


백악관은 아무런 과학적 근거도 없이 “주사소독제로 코로나 19 바이러스를 사멸시킬 수 있다”는 괴짜언론을 들고 나오면서 방역조치를 무시했으며 백악관의 일부 관원들은 방역일선을 시찰 시에도 마스크 착용을 거절했다. 역사성적인 유행병의 만연 앞에서 공공위생 전문가들의 우려를 냉정하게 팽개치고 <한 바구니>에 달하는 비과학적인 황당한 일만 벌이는 백악관 ㅡ 각 분야의 엘리트들로 모였다는 백악관이 왜 이러는 걸까?

 

다섯 번째, 미국의 코로나 19 예방 통제 왜 힘없이 <붕괴>되는가?


세계에서 가장 선진적인 의료자원, 의료인재와 기술을 가진 미국이 중국과 세계위생조직의 적시적인 충고가 있은 상황에서도 100일도 안되는 시일 내 코로나 19 확진 사례가 1건으로부터 100만 건 이상으로 치솟았다. 왜서일까?

 

여섯 번째, 전자담배 폐렴의 진상은 무엇인가?


지난해 7월, 미국 위스콘신 주에서 신비한 <전자담배 폐렴>이란 전염병이 폭발적으로 발생했었다. 그 병원체 원인을 알 수 없었고 증상 또한 코로나 19와 거의 비슷했다. 20여년의 역사를 가지고 있는 전자담배가 왜 현재에 와서 집중적으로 폐렴을 일으켰을까?


일곱 번째, 미국의 수렵행위로 바이러스가 인간한테 전파될 <가능성>은 없었는가?


미국은 매년 1560만 장의 수렵증을 발급한다. 수렵으로는 노루, 멧돼지, 산양과 각종 야생 조류 등이며 매 수렵계절이면 이상의 수렵물들이 수백 만 마리에 달한다. 하다면 미국 국내의 수렵행위로 동물의 바이러스를 인간한테 전파되게 하였을 가능성은 없는가?


여덟 번째, 미군 생물실험실에서 도대체 어떤 일 발생했는가?


지난해 미국에서는 미군 생물실험실에서 근무하던 드트릭부르크라고 불리는 남성이 고질병성 원체에 대한 연구를 잠시 중단하자고 요구했다. 올 3월 미국 민중들도 정부에 향해 실험실의 진정한 비밀을 공개할 것을 요구, 바이러스가 외부로 누설 여하를 확인할 것을 촉구했지만 미국 정부는 못본 척 그냥 지나쳐 버렸다. 이것을 해명해야 한다.


아홉 번째, 코로나 19를 정치화하는 미국의 진정한 뜻은 무엇인가?


자국의 <코로나 19 사태>가 그렇듯 심각함에도 일부 미국 정객들은 <솥 가시기> 게임에 미혹되어 정치적 공갈을 점점 크게 벌이고 있다. 하다면 미국 정부는 왜 코로나 19를 정치화 하는 길에서 점점 더 멀리 가고 있는가?


열 번째, 전 세계 코로나 19 예방 퇴치 국면을 교란하는 미국 정객들의 그 심보는 어디에 있는가?


코로나 19를 예방 퇴치하는 긴요한 관두에 미국 측은 연속 세계위생조직에 죄명을 들씌우면서 <탈퇴하겠다>, <공급을 중단하겠다>는 등으로 핍박하고 있고 빈번히 타국의 코로나 19 방역물자를 <차단>하고 있다. 그리고 타국 기업에서 연구개발한 코로나 19 백신의 소유권을 일괄 매수하고 있다. 왜서인가?

태그

전체댓글 0

  • 13242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10가지 의문 미국은 반드시 세계에 진상 밝혀야"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