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0-06-03(수)
 

캡처.PNG

 

[동포투데이] 중국 관영 신화통신에 따르면 중국인민정치협상회의 전국위원회 제13기 3차 회의가 21일 베이징에서 개막했다. 이로써 코로나19 사태의 영향으로 지연된 2020년 중국 양회 타임이 정식 가동된 것이다. 개막대회에서 시진핑등 당과 국가 지도자들이 회의에 참가한 전국정협 위원들과 함께 먼저 코로나19 사태로 희생된 열사와 숨진 동포들을 위해 묵념했다. 


대회 심의에 교부한 전국정협 상무위원회 업무보고는 2020년 전국정협은 상시화 질병방역과 경제사회발전사업의 통합 추진을 긴밀히 둘러싸고 직책을 다하고 응집력을 강화해 빈곤탈퇴 공략전의 결승목표 완성을 확보하고 중등수준 사회를 전면 건설하기 위해 기여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번 전국정협 제13기 3차 회의의 회기는 7일이며 중국 각 당파와 단체, 각 민족 및 각 분야에서 온 2천여 명 정협위원들이 회의에 참석했다. 왕양 주석이 발표한 전국정협 상무위원회 업무보고를 심의하는 외에 위원들은 정부업무보고를 청취하고 토론하며 민법전(民法典)초안을 토론하게 된다. 


중국 양대 민주 형식의 하나이자 협상민주의 중요 경로이고 전문 협상기구인 인민정협은 중국 국가정비체계의 중요한 구성부분으로 중국 특색이 있는 제도적 배치를 구비하고 있다. 인민정협의 정치협상은 중국 정치, 경제, 문화, 사회 생활 중의 중요 문제와 관련해 국가 정치생활에서 독특한 역할을 한다.

태그

전체댓글 0

  • 50501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中 전국정협 베이징서 개막, 양회타임 가동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