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0-07-05(일)
 


MAIN202005310030000256748045223.jpg

 

[동포투데이 철민 기자] 지난 25일 미국 미네소타 주에서 아프리카 후예의 흑인남자 조지 플로이도(George Floyd)가 폭력집법하는 백인경찰한테 죽음을 당하자 국민들의 분노가 극에 달하여 백악관까지 둘러싸는 연이은 항의사태가 벌어지고 있다.

 

미국 동부 시간으로 5월 29일 10시부터 많은 시위자들은 백악관에 몰려간 뒤 울바자를 사이에 두고 미국 백악관 특공인원들과 대치상태를 이루었다. 당시 특공들은 폭도방지막과 곤봉 및 고춧물 분무제 등으로 시위대를 대처, 백악관 앞에서의 시위는 5시간 가량 지속되다가 5월 30일 새벽 3시 30분경에야 비로서 조용해졌다.


30일 아침 미국 대통령 트럼프는 트위터로 연속 특공들을 칭찬, "백악관 특공들이 매우 잘 대처했다. 전업성이 뛰어났고 아울러 매우 잔혹했다","난 방안(백악관)에서 매 사람들의 일거일동을 주시하면서 매우 안전하다는 것을 감지했다"고 썼으며 또한 항의자들이 백악관 울바자를 짓부시기만 하면 이들을 맞을 건 가장 흉악한 견과 내가 보았던 가장 호된 무기였을 것이었다"라고 했다.


미국 유선TV 뉴스넷의 통계에 따르면 현재 시위대는 이미 전 미국 내 22개 주와 32개 도시를 석권, 여기에는 수도 워싱턴 특구도 포함되었다. 그리고 사건발생지인 미니애폴리스(Minneapolis)는 시위가 이미 5일째 접어들었으며 현지 정부가 내놓은 야간통행금지령이 5월 29일 저녁 8시부터 발효했지만 시위자들의 분노를 누그러뜨릴 수 없었다. 이 도시에서는 29일에도 밤새도록 <노화의 정경(火与怒)>을 목격할 수 있었다. 30일 아침, 미네소타 주 팀 월츠 주장은 트위터로 시민들한테 이지를 지켜줄 것을 당부하면서 "우린 이 시각 평화를 독촉한다"고 간청하기에 이르기도 했다.

 

한편 미시간 주(Michigan) 디트로이트(detroit)에서는 경찰이 시위대를 향해 총을 쏘아 19세 되는 남성 한명이 사망했고 캘리포니아 주 오클랜드(Auckland)에서는 연방보호국의 2명 관원이 총격을 받았으며 이 중 1명이 사망했다. 이 외 텍사스 주(Texas) 남부의 휴스턴(Houston)에서는 근 200명에 달하는 시위자를 체포, 이를 두고 휴스턴 경찰은 많은 시위대가 통제하고 있는 차도를 가로막았다고 체포이유를 해석했다.


태그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美 시위대 워싱턴 포함 22개 주, 32개 도시 석권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