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0-11-30(월)
 

 

● 김희수

 

 

황금영(黄金荣)은 지난세기 20년대 상해에서 명성이 높은 청방(青帮)두목 이였으며 두월생(杜月笙), 장소림(张啸林)과 더불어 3대깡패거두였다. 그는 1900년에 프랑스 조계지의 순포방에 들어가면서부터 아편 밀매를 일삼고 도박장, 오락장을 꾸려 깡패 세력을 키웠는데 문하생이 1000여 명이나 되였다.


HGG.PNG

1868년에 강소성 소주시에서 출생한 황금영은 1873년에 상해로 이사 가서 1876년에 서당에서 공부했다. 1881년에 아버지 황병천이 사망되자 맹강당사당에 들어가 잡일을 했다. 1884년에 자형 황전포가 꾸리는 사가당의 표장포(裱褙铺)에 들어가 학도공으로 일하던 그는 1890년에 관아에 들어가 범인을 잡는 하급관리 포쾌(捕快)일을 맡아하다가 2년 후에 프랑스 조계지의 순포방에 3등 중국인 포쾌로 뽑혀들어갔다. 1899년에 사직하고 소주에 가서 노천궁 극장을 꾸린 황금영은 이듬해에 림계생과 결혼했다. 그후 다시 상해로 들어간 그는 1901년에 취보루에 향당(香堂)을 세워놓고 제자들을 받아들였다. 1917년에 송호호군사(淞沪护军使)관아의 상좌독찰에 임명 되였고 1924년에 순포방의 독찰장으로 승진했다.


1927년에 그는 “4.12”반혁명정변을 도와주었고 1928년에 장개석으로부터 “군사위원회 소장참의”, “육해공 3군 총사령부 고문”, “행정원참의”로 임명되였다. 1931년에 황가(黄家)화원이 낙성되였다. 그해 그는 상해대세계오락장을 먹어 치우고 “영계(荣计)대세계”로 이름을 고쳤다. 1936년에는 충신사를 세우고 1945년에는 영사(荣社)를 성립했다.


황금영은 여러 건의 큰 사건을 해명하여 명성이 자자했다. 어느 한번은 프랑스 총영사의 서기관이 동부인하여 태호를 유람하다가 토비를 만나 납치당했다. 프랑스 조계지에서는 그 소식을 들은 후 황금영을 파견하여 그 서기관을 구해오라고 했다. 황금영은 부하들을 시켜 태호의 토비두목 “태보아사”와 “저라 아미”를 찾게 했다. 그 다음 직접 나서서 손쉽게 프랑스 인질을 구해냈다. 또 한번은 복건성 독리(督理) 주음인의 참모장 양지후는 여섯상자의 공동품과 고대서화를 가지고 상해로 왔는데 부두에 도착하자마자 강도들에게 물품을 몽땅 빼앗겼다. 이에 송호호군사 하풍림은 특히 황금영을 청하여 빼앗긴 물건을 찾아달라고 했다. 황금영은 반나절도 되지 않아 그 물건을 찾아주었다.


그 외에도 황금영은 수많은 큰 사건을 해명했는데 그 중에서도 가장 큰 공로는 프랑스의 천주교신부 납치사건을 해명한 것이다. 그 공로로 하여 그는 프랑스의 동정전권대신으로부터 특등 금질보성(金质宝星)을 수여받았다. 그리고 1924년에 프랑스 조계지의 순포장에서 유일한 중국인탐정 독찰장으로 승진했다.


황금영은 스승을 모시지 않고 향당을 열어서 청방에서 “빈자리”였지만 세력이 강했기에 자칭 “천자(天字)”서열이라고 하고 청방이 두목으로 되였다. 당시 상해탄(上海滩)청방에서 최고서열은 “대자(大字)”서열이었다. 황금영은 손에 쥔 권력을 이용하여 아편을 밀수하고 도박장을 꾸렸으며 다른 사람과 합작하여 경견장(跑狗场) 등을 꾸려 불과 몇년사이에 상해탄의 거두로 되였다. 황금영은 프랑스조계지의 순포방 중국인 독찰장을 20여년이나 맡아했다. 그는 60돐생일을 쇨 때에야 사직했다. 하지만 프랑스 조계지의 순포장 경무처에서는 계속 그를 고문으로 초빙했다.


노란춘은 황금영의 문하생 장생의 양딸 이였는데 황공관(黄公馆)에 자주 놀러왔다. 그녀는 평소에 희곡을 듣기를 좋아했다. 그녀는 총명하고 영리했기에 얼마 지나지 않아 회곡을 흉내내여 부를줄을 알게 되였다. 당시 황금영은 이미 50여살이였지만 14살밖에 안 되는 노란춘에게 첫눈에 반했다. 그는 돈을 아끼지 않고 노란춘을 무대에 오르게 밀어주었다. 그는 직접 나서서 노란춘에게 주역을 맡겨주고 노란춘의 레코드를 출시했다. 상해의 크고 작은 신문에서는 다투어 노란춘의 아름다운 자태를 찍은 사진을 실었다. 노란춘의 명성은 일시에 상해의 이름난 연예인 소금령과 분국화를 능가했다.


황금영은 노란춘을 첩으로 맞아들이려고 했다. 그러나 그의 부인 임계생은 “나를 이 집에서 내보내기 전에는 그 여우년을 들이지 못해요”라고 하면서 반대했다. 화가 난 황금영은 이혼을 제기했다. 그는 임계생에게 거액의 생활비를 줘서 쫓아 보내고 노란춘을 안해로 맞아들였다. 그러나 그의 혼인생활은 오래 지속되지 못했다. 3년도 안되여 젊은 남자와 눈이 맞은 노란춘은 황금영과 이혼하겠다고 성화를 부렸다. 1923년에 황금영과 노란춘은 프랑스변호사 위안소의 사무소에 가서 협의이혼을 했다.


1920년에 경비가 늘 부족했던 장개석은 몇몇 사람과 함께 돈을 벌기 위해 상해에 증권물품교역소인 “항태호”를 세웠다.


교역소의 업무는 초기에는 경기가 좋았지만 1921년에 상해에 오늘의 소규모 금융위기와 비슷한 “신교폭풍(信交风暴)”이 폭발하여 주식가치는 종이장이나 다름없게 되였다. 억지로 지탱하던 “항태호”는 1922년에 부도가 났는데 숱한 주주들이 주식을 가지고 와서 현금으로 바꿔달라고 요구했다. 채권자들은 깡패들을 고용하여 장개석을 위협하면서 돈을 갚으라고 강요했다. 깡패들을 피해 다니느라고 숨을 죽이고 있던 장개석은 상업계에서 비교적 지위가 높은 우흡경을 통해 프랑스 조계지에서 명성이 자자한 황금영을 찾아가 보호해 줄 것을 요구했다.


장개석은 길일을 택해 황금영을 스승으로 모셨다. 그날 황금영은 자택의 2층의자에 늠름하게 앉아있었는데 장개석은 붉은색으로 쓴 스승으로 모시는 글을 황금영에게 공손하게 받들어 올렸다. 그 다음 장개석은 황금영에게 머리를 조아려 예를 올렸다.


그 후 황금영은 채권자들을 술집에 청해놓고 옆에 앉은 장개석을 가리키며 말했다.


“지금 지청(그 당시 장개석이 늘 사용했던 이름)은 나의 제자입니다. 여러분들이 지청의 빚을 받겠으면 나를 찾아와 요구하시오!”


그제야 채권자들은 황금영이 홍문연을 차린 것을 알았다. 그들은 돈을 요구할 수 없게 되었다는 것을 알고 이 기회에 황금영의 체면을 세워주려고 마음먹었다. 이렇게 되여 황금영의 한마디 말로 채권자들을 피하여 다니던 장개석은 숨을 돌리게 되였다.


상해가 해방되기 전야에 사람들이 황금영을 보고 공산당에게 욕을 보지 말고 대만이나 홍콩으로 도망가라고 권고했지만 황금영은 의연히 상해에 남아있었다. 황금영은 “난 이미 여든이 넘어서 오라지 않아 관속에 들어갈 사람이요. 떠나다가 중도에서 급병이라도 생겨 죽기라도 하면 그런 낭패가 어디 있겠소. 내 일생동안 상해에서 살았는데 외지에서 죽고싶지 않소”라고 말했다.


황금영은 저택에 들어박혀 두문불출하면서 밖의 일을 묻지 않았다. 적지 않은 사람들은 황금영이 이미 대만이나 홍콩으로 도망치지 않으면 인민정부에 체포되여 감옥생활을 하고 있을 것이라고 생각했다.


1951년 초에 반혁명진압운동이 시작되자 시민들은 자발적으로 황금영의 저택문앞에 모여들어 그에게 비판을 받을 것을 요구했다. 황금영을 검거하는 편지가 눈송이마냥 상해시정부와 공안기관에 날아들었다.


당 중앙에서는 상해를 해방하기 전야에 이미 깡패세력들이 말썽을 일으키지 않고 사회치안을 어지럽히지 않으며 개조를 접수한다면 그들을 다치지 않는다는 방침을 확정했다. 특히 황금영, 두월생과 같은 조직두목들은 한시기 관찰한 후 표현에 따라 다시 처벌여부를 결정하기로 했다. 이는 상해경제발전에 유리한 것이다. 상해시 시장 진의는 이 방침과 정책을 엄격하게 집행했다.


상해시인민정부에서 직접 황금영을 만나 이왕의 정책은 변하지 않았다는 것을 설명하면서 그에게 “회개서”를 써서 신문에 공개해 줄것을 요구했다.


1951년 5월 20일에 상해의 《뉴스보》와 《문회보》에서 《황금영의 자백서》를 실었다. 황금영은 자백서에 “자수개과”하고 “입공속죄”하며 “정부와 인민에게 용서해줄 것”을 요구했다. 상해깡패거두의 “참회”는 당시 큰 파문을 일으켰으며 사회질서를 안정시키고 깡패잔여세력을 겁먹게 하는데 매우 큰 작용을 일으켰다.


그 후 황금영은 정부의 개조호소에 호응하여 거리를 청소하는 일을 하기 시작했다. “황금영이 거리청소를 한다”는 소식은 세계각지에 쫙 퍼졌다. 다른 한 깡패거두인 두월생은 홍콩에서 이 소식을 듣고 자신이 상해에 남지 않는것이 다행이라고 생각했다. 국내외의 반향을 고려하여 황금영의 이런 “개조”조치는 상징적으로 보여주고 얼마후에는 그만두게 했다. 필경 황금영은 늙고 병든 노인이였던 것이다. 2년 후인 1953년에 한때 상해탄에서 권세와 명성이 하늘을 찔렀던 풍류인물은 온몸에 열이 나서 며칠동안 혼미상태에 빠져있다가 영영 눈을 감았다. 향년 86세였다. 

 

필자/김희수(중국)

태그

전체댓글 0

  • 88022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상해탄 청방거두 황금영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