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0-07-04(토)
 


[동포투데이] 중국에서 "안약(眼药水)"처럼 보이는 신종 마약이 성범죄에 악용돼 충격을 주고 있다. 


중국 관영 CCTV에 따르면 최근, 강소성 남경 경찰은 최근 대형 인터넷 마약제조판매 사건을 적발. 관련된 인원이 900여명에 달하며 전국 여러 성에 관련되어 있다고 밝혔다.


be3b51a6cca8fbbdbd48ab9d21fa3299.png

b532ee81ff573b09e676e1ea9bbf67d9.png

 

경찰에 따르면 이 안약은 사실 신종 마약이며 화학실험 결과 “감마히드록시부티르산(4-Hydroxybutanoic acid)”이 검출됐다. “감마히드록시부티르산”은 몇 방울만 떨어뜨려도 몇 초 만에 혼수상태에 빠지고 깨여난 뒤 혼수상태에서의 기억을 잃게 된다고 한다.


경찰은 2019년 1월 인터넷 모니터링 중 위챗을 통해 마약을 판매한 피의자 주 씨를 발견했다. 채팅 기록에서 주 씨는 이 마약을 "안약", "청화수"(听话水)라고 부르며 한 방울로도ㅎ 의식을 잃게 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경찰은 수사를 통해 제조판매부터 구입까지 전반 과정에 관련된 900여명의 명단을 확보했다. 2019년 8월, 경찰은 사건에 관련된 인원들중 104명을 검거하고 그중 100명에게 형사강제조치를 취했으며 각종 마약 제조 원재료를 압수했다. 그중 “메스암페타민 (甲基苯丙胺”, “감마히드록시부티르산” 등의 성분이 들어있는 재료가 6700여그람에 달했다. 


경찰 조사에서 피의자들은 인터넷 친구를 만난다는 명목으로 여성에게 약물 투여하고 성폭행 한 사실을 시인했다. 경찰은 또 판매 기록에서 이 마약을 판매하는 일부 사람들이 판매 홍보를 위해 구입자에게 사용 효과를 발표하도록 요구한 것을 발견했다. 그중 일부 구입자는 이 마약을 일부 여성들에게 사용했고 피해자가 의식을 잃은 뒤 성폭행하고 범죄 동영상과 사진까지 촬영했다.


현재 경찰은 마약 구입자 명단을 토대로 강간사건 10건과 강제 성추행 1건을 해명하였으며, 관련 사건은 사건 발생지의 공안기관에서 처리하고 있다.

 

한편, 경찰은 술집, KTV와 같은 장소나 낯선 인터넷 친구를 만날 때 경각성을 높이고 자신의 음료수나 음식을 잘 살펴야 하며 만약 침해를 당했다면 즉각 경찰에 신고해 자신의 권리를 보호할 것을 당부했다.

태그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신비한 "안약", 신종 마약이라니...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