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0-08-05(수)
 


[동포투데이] 중국 고대사에 나타난 10명의 살인 미치광이들은 사람을 죽이고도 눈 한번 깜짝하지 않았고 다른 사람의 목숨을 초개같이 여기면서 피 빚을 얼마나 졌는지 모른다. “살인 백정”이라는 네 글자로 그들을 형용하는 것이 가장 적절할 것이다. 그럼 아래에 역대 10명 살인백정의 하늘에 사무치는 죄행들을 살펴보기로 하자.

 

555.PNG

 

살인백정 백기


공손기라고도 불린 백기(白起)는 전국 시기의 진나라 대장군이었다. 싸움판에서 백기가 어찌나 무자비했던지 6국의 군대들은 백기가 군사를 거느리고 온다는 말만 들어도 혼비백산할 지경이었다. 기원전 294년에 백기는 군사를 거느리고 한나라와 위나라의 연합군을 치면서 적군의 수급을 벤 것만도 24만 개였고 기원전 273년에 군사를 이끌고 조나라와 연나라의 연합군을 공격하면서 그가 벤 수급만도 13만 개였다. 후에 또 조나라 장군 가언과 일전을 벌이면서 물을 이용해 조나라 병사 2만 명을 익사시켰고 기원전 264년에 한나라를 공략하며 5만여 명의 목을 전부 베였다. 전쟁터에서 적군의 목을 벤 것을 살인 백정이라고 할 수 없다고 해도 백기는 기원전 278년에 군사를 거느리고 초나라를 공략할 때 물을 터뜨려 언성(지금의 허베이 성 의성 동남쪽)이 잠기게 함으로써 사망자 수가 수십만 명에 이르게 하였는데 사망자 중에는 10여만 명에 달하는 백성들도 있었다. 또 기원전 260년에 조나라와의 장평 전투에서 백기는 생포한 조나라 군사 40만 명을 생매장하고 겨우 240명의 소졸을 돌려보내 소식을 전하게 했다.

 

잔인한 살인백정 조조


3국시기 저명한 정치가이며 군사가인 조조(曹操)는 난세의 영웅일 뿐만 아니라 잔인하기 그지없는 살인 백정이었다. 193년에 도겸을 공략할 때 서주대 도살을 감행했는데 기재에 따르면 남여노소를 가리지 않고 10만 여명을 살해했을 뿐만 아니라 개든 닭이든 짐승조차도 가만 놔두지 않고 닥치는 대로 죽였다. 당시 시체가 도처에 널린 까닭에 사수하까지 막혀 흐르지 못하는 정도가 되였다. 그밖에 조조는 장막을 치면서 옹성 토벌을 감행했고 여포를 치면서 팽성 토벌을 감행했으며 원상을 치면서 업성 토벌을 감행했다. 또 오환을 치면서 유성 토벌을 감행했는데 조조는 토벌을 감행할 때마다 모조리 죽이는 정책을 실시하여 그 수단이 극히 잔인함을 보여주었다.


식인 살인백정 황소


당조 말년의 농민봉기 군 수령 황소(黄巢)는 횡포하고 지독하기로 소문났다. 황소는 장안성을 함락한 후 사람을 어찌나 많이 죽였는지 시체가 온 거리에 널려있을 정도였다. 후에 관군이 다시 장안성을 수복한 후 백성들은 완전히 관군의 입장에 서서 “황소가 사람을 마구 죽여 피가 온 성안에 질벅했다"라고 공소했다. '구당서'의 기재에 따르면 “황소가 군사를 거느리고 진주를 1년간 포위하고 있었는데 양초가 다 떨어지자 수백 개의 대형 돌절구를 만들어놓고 편히 살아있는 백성들과 포로들을 남녀노소 구분 없이 돌절구에 넣고 찧어서 그 고기를 병사들이 먹게 했다. 진주 4개 주의 백성들을 다 잡아먹고 나 자 황소는 또 하남, 허, 당 등 10개 주의 백성들에게도 마수를 뻗쳤다. 황소는 또 광주 대사에서 학살을 감행했는데 아랍 등 무슬림 상인들을 20여만 명 살해했다. 과연 그 미친듯한 살인 행각은 사람들로 하여금 모골이 송연해지게 하였다.


야만 살인백정 테무진


테무진(铁木真) 칭기즈칸(成吉思汗)은 세계 역사상 걸출한 정치가이며 군사가이지만 그가 세운 몽골제국의 패업은 가히 수많은 사람의 해골로 세운 것이라고 말할 수 있다. 1215년에 테무진은 금나라의 도성 중도(지금의 북경)를 함락했는데 성안의 백성들을 한 달 동안이나 대도살했다. 당시 100만 명을 헤아리는 사람들이 그 재난에서 벗어나지 못했다. 1221년에 테무진은 한차례의 유럽 정벌에서 대도살을 감행했는데 당시 몽골 병사 5만 명이 매인 평균 24명의 백성을 도살했다. 그 당시 도합 120만 명의 백성이 목숨을 잃었다.


최악의 살인백정 구비라이


칭기즈칸의 손자 원시조 구비 라이(忽必烈)는 원나라를 건립한 영웅이지만 종족 멸종의 정책을 시행하여 한족들을 대거 학살했는데 그 사망자는 1800만 명이 넘었다. 중국 북방의 90%에 달하는 한족 평민들은 대부분이 그 종족 멸종 참극의 희생양이 되고 말았다. 구비 라이가 사천에서 대도살을 감행하기 전에 300만~2000만 명의 인구가 있었는데 도살 후 80만 명도 남지 않았다. 이 인간성을 상실한 종족 멸종 행위는 기네스 세계 기록 대전에 수록(1985년) 되였다.


냉혈 살인백정 주원장


명나라 개국 황제 주원장(朱元璋)은 황제가 된 후 갑자기 마음이 변하여 공신들을 마구 학살했다. 사서에 기재된데 의하면 보유용, 리선장, 란옥삼 사건에서 도합 10만여 명이 목숨을 잃었다. 주원장은 재위 30년간 20만 명을 살해했는데 공신들을 기본상 다 죽여 버렸다. 주원장은 개국 명장 상위 춘(常遇春)에게 이쁜 여인을 주어 첩으로 삼게 했다. 그런데 상우충의 아내가 질투하여 그 첩의 손목을 잘라버렸다. 이를 알게 된 주원장은 즉시 사람을 보내어 상우충의 아내를 죽여버리고 그 갈비뼈를 삶아서 상우충 및 대신들이 식용하게 하였다. 주원장은 또 사람의 가죽을 바르는 형벌을 만들어 잔인한 본색을 세상에 알리였다.

 

변태 살인백정 주체


주원장의 넷째 아들인 명성조 주체(朱棣)는 아비 주원장에 비해 손색이 없는 살인백정이었다. 그는 1402년에 친조카 건문제의 황위를 빼앗은 후 건 문제 궁의 여관, 태감 등 모든 사람들을 모조리 죽여 버렸는데 한 번에 1만 4000명이나 학살했다. 그는 또 건문제에게 충성하던 옛 신하 방효유 등을 전부 살해했는데 “9족”이 아니라 “10족”까지 멸했다. 그리고 방효유의 아내 및 그 가족 중의 여자들은 군영에 가두어놓고 병사들이 마음껏 즐기게 했는데 한 명의 여자가 밤낮이 따로 없이 20여 명 사내들의 수욕을 만족시켜야 했다. 그러다가 육신이 지쳐서 죽는 여자는 시체를 가져다 개에게 먹이게 했다. 영락 말년에 주체는 또 한 번 궁녀, 환관들에 대한 대도살을 감행했는데 그 번 대참사에서 살해된 궁녀만도 근 3000명에 달했다. 임종을 앞두고도 학살 본성을 잊지 않은 주체는 바로 죽는 날에도 30여 명의 궁녀들을 교살하여 자기와 함께 묻게 했다. 과연 명실상부한 변태 살인 백정이었다.

 

야성 살인백정 장헌충


명나라 말년의 봉기군 수령이었던 장헌충(张献忠)은 군사를 거느리고 성도를 함락한 후 3일 동안이나 대학살을 명령했다. 대학살을 그만둔 후에도 장헌충은 의연히 날마다 100여 명씩 살해했다. 그러다가 청나라군이 몰려오자 곧바로 도망쳤다. 바로 대군이 성도에서 도망치기 전에 그는 참혹한 “4광정 책”을 실시했는데 그것이 바로 사천인을 모조리 죽이고 백성으로부터 군인가족(로 약자와 환자, 부상자)에 이르기까지 심지어 자기의 군사들 중에 섞여있는 호북 병사와 사천 병사들 그리고 최초에 자기를 따르며 사선을 넘나들던 친병들까지 모조리 죽여 그 고기를 베여 군량으로 했다. 기재에 따르면 어느날 저녁에 장헌충은 자기가 부르는데 대답하지 않았다는 이유로 명령을 내려 자기의 어린 아들까지 죽여 버렸다. 그리고는 이튿날에 후회되어 처첩들을 불러 왜 아들을 구하지 않았느냐고 문책하고 나서 처첩들과 자기 아들을 죽인 도부수들을 모조리 죽여버렸다.


여진을 통일하고 후금을 건립한 청태조 누르하치(努尔哈赤)는 군사를 거느리고 요동지역을 점령한 후 당지 가난한 사람들이 생활난으로 반란이라도 일으킬 가봐 요동지역의 빈민들을 모조리 붙잡아다 죽여 버렸다. 후에 또 요동의 부자들이 압박에 못 이겨 반항할 가봐 두려워 요동지역의 부자들도 대부분 다 죽여 버렸다. 누르하치는 요동 백성 도합 300여만 명을 살해했는데 요동지역의 한족들은 기본상 다 화를 면치 못했다. 이는 피를 보기 좋아하는 누르하치의 본성을 여실히 보여주었다.

 

지옥 살인백정 다탁

 

누르하치의 열다섯째 아들이며 청나라 예친왕(豫亲王)인 다탁(多铎)은 1645년에 군사를 거느리고 양주를 포위한 후 대포를 쏘아 성문을 열고 양주성으로 짓쳐 들어갔다. 다탁은 연속 10일간 대도살을 감행해 양주 백성 80만 명을 살해했다. 이로써 번화하던 양주성은 순식간에 인간지옥으로 변했다. 청나라군이 양주 백성들을 보는 대로 살해하다 보니 시체가 산더미처럼 쌓이게 되였는데 어린애들도 재화를 피하지 못했다. 나중에 연못도 피로 물들어 벌겋게 되였는데 이런 상황을 만들어낸 다탁이 야말로 명실상부한 지옥 백정임에 틀림없다.

 

/김희수

태그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중국 역사상 가장 잔인한 10대 살인백정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