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0-08-03(월)
 

8989.jpg

 

[동포투데이] 7월에 무더운 날씨가 지속되자 술 한 잔을 마시면서 더위를 식히는 시민들이 현저히 늘고 있다고 16일 연변일보가 보도했다.


신문에 따르면 지난 11일 새벽, 택시기사 이 씨는 차에 탑승한 승객이 아무리 불러도 대답이 없자 120 구급센터에 전화를 걸어 도움을 청했다.


구급 대원들이 현장에 도착하니 그 남성은 과도하게 술을 마셨는지 온몸에 술 냄새를 진하게 풍기고 있었다. 집이 어디냐고 묻는 말에도 집 주소 대신 헛소리를 하더니 구토를 하기 시작했다. 구급 대원들은 몸조차 가누기 힘들어하는 이 남성을 구급차로 병원에 이송했다.


구급 대원 풍 씨는 “여름철에 들어서면서 술에 취해 120 구급센터에 도움을 요청하는 전화가 부쩍 늘었다고 말했다.


연길시 구급센터 관계자는 과도한 음주는 건강에 해로울 뿐만 아니라 심하면 급성 알코올중독이거나 쇼크, 심지어 사망에까지 이를 수 있으니 음주 시 자기의 신체 정황을 고려하여 과한 음주를 피할 것을 권장했다.

태그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中 연길시, 과음으로 인한 구조요청 급증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