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0-09-22(화)
 

14.jpg

 

 

[동포 투데이 철민 기자] 일전 있은 WHO 사무총장 탄데세는 올해에 성행하고 있는 코로나19는 <백 년 일우(百年一遇)>의 건강 위기지만 여전히 통제 가능성이 있으며 오직 전 지구적 범위와 각 나라적 범위에서 단결하기만 하면 미래는 여전히 우리의 수중에 장악될 것이라고 지적했다고 4일, 제네바에서 중국 관영 신화통신이 보도했다.

 

이날 브리핑에서 탄데세는 "코로나19는 <백 년 일우>의 건강 위기로서 그 영향이 수십 년간 지속될 수도 있다며 지난 250년 사이 도합 10차에 달하는 질병이 세계적으로 유행되었고 코로나19는 유사 이래 처음으로 코로나 바이러스가 일으킨 전 세계적인 대 전파로 전파력이 크고 사망률이 높으며 모든 국가에 파급되고 있다"라고 말했다.

 

이어 "하지만 코로나19가 폭발한 이래 많은 나라들의 경험을 보면 코로나19는 얼마든지 통제할 수 있으며 엄중한 전파 또한 얼마든지 억제될 수 있다는 것이 표명되었다. 각 나라 정부마다 검사와 접촉자 추적 등 고리를 잘 틀어쥐고 사회 구역마다 위생 지키기와 마스크 쓰기 등 요구를 강화하기만 한다면 우리는 코로나19로 인한 영향을 최저로 낮출 수가 있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탄데세는 또 "기술적 측면에서 보면 각종 특효약과 백신의 탄생에 대해 희망을 가져야 한다. 목전 부분적 백신은 이미 임상시험의 최후 단계에 있다. 아직 최후의 효과는 확정되지 않았지만 오직 전 지국적 범위와 국가적 법위에서 단결하기만 하면 미래는 여전히 우리의 수중에 있게 될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당일, 세계 위생 조직 긴급 항목 책임자인 마이클 라이언은 "코로나19는 각국의 위생 의료 시스템에 엄중한 파괴를 가져왔다. 코로나19 기간 4분의 3에 달하는 회원국의 기타 병 치료 예하면 치과치료 등 봉사부문은 완전히 중단되었고 3분의 2에 달하는 회원국의 전염성 질병, 만성병과 정신건강장애 등 질병의 진단 및 치료 봉사부문이 부분적 혹은 완전히 중단되었다. 그리고 의료원가의 증가와 수입 및 수입 내원의 감소로 경제적 애로가 심한 가정들에서 의료 기구 찾기를 포기하는 등 사례는 코로나19가 재 확산되는 주요 원인으로 되고 있다"라고 말했다.

 

또한 당일의 브리핑에서 세계위생조직 긴급항목 기술책임자인 마리아 판 켈크호퍼는" 온라인 시대에 나타난 코로나19 앞에서 한 방면으로는 과학연구와 국제합작이 전례 없는 규모로 전개되어 국제사회의 합작으로 대응해야 하고 다른 한 방면으로는 가짜 정보가 전례 없이 전파되기에 다 방면의 합작으로 <정보온역>을 타격해야 한다면서 이 역시 사람들의 심리건강에 거대한 도전을 하고 있다"라고 덧붙였다.


이에 앞서 지난 1일, 세계위생조직은 코로나19는 여전히 <국제적으로 주목되는 공공위생사건>으로 되고 있으며 코로나19 확산 시간이 길어짐에 따라 장기적인 대응조치가 필요하다고 선포했었다.


태그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WHO 사무총장, 코로나19 여전히 그 통제 가능해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