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0-09-27(일)
 


2020081001.jpg

(사진=신화사 홈페이지 캡쳐)

 

[동포투데이 철민 기자] 9일, 미국 존스 홉킨스 대학이 발표한 최신 데이터에 따르면 미국 동부 시간으로 9일 9시 36분(한국 시간 22시 36분)까지 미국의 코로나19 누적확진자는 500만 603명이었고 누적사망자는 16만 2441명이 되었다고 뉴욕에서 중국관영 신화통신이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미국에서 코로나19 확진자 400만명에서 500만명에 이르기까지의 시일은 17일밖에 걸리지 않았다. 이를 두고 미국 유행병 학자들은 현재 미국은 코로나19에 대응하는 <새로운 단계>에 처해 있으며 코로나19가 극히 광범위하게 만연되고 있다고 분석했다.


한편 현재 미국에서 누적코로나19 확진자가 가장 많은 주로는 캘리포니아 주로서 확진자가 55만 5797명이었고 다음 버금으로 확진자가 많은 주로는 폴로리다 주로 확진자가 52만 6577명이었다. 이 외 확진 사례가 40만명을 넘는 주로는 텍사스 주, 뉴욕 주였고 확진자가 18만명을 넘는 주로는 조지아 주, 일리노이 주, 애리조나 주와 뉴저지 주였다. 그리고 미국의 유행병 전문가들의 분석에 따르면 미국의 코로나19 확산세는 아래와 같은 몇 가지 특점이 있었다.


첫 번째, 확진사례 증가속도가 느리고 사망사례가 지속 상승하고 있었다.


두 번째, 바이러스가 광범위하게 만연되고 젊은 군체의 감염사례가 많은 비율을 점하고 있었다.


세 번째, 백신에 대해 심중하게 낙관해야 한다. 코로나 19 대응과업은 여전히 험준한 과업이다.

태그

전체댓글 0

  • 81291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美 코로나19 누적환자 500만 명 넘겨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