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0-09-27(일)
 


KakaoTalk_20200808_221901510.jpg

 

[동포투데이] 광복절을 맞아 아들, 손자 3대가 일제에 고초를 겪으며, 나라사랑의 유언을 끝으로 삶을 마감한 석주 이상룡 선생의 삶이 재조명됐다.

 

'나라를 다시 찾겠다'는 일념으로 전 재산을 독립운동에 바치고 독립정신을 일깨운 석주 이상룡 선생의 일대기가 8일 안동 문화예술의 전당 무대에 올랐다.

 

이번 공연은 오후 2시, 오후 7시 두번에 걸쳐 진행됐다. 정부 방역방침에 따라 주최측에서 철저하게 준비한 방역시스템이 가동한 상태에서 장마 속에서도 많은 관객들이 몰려들어 공연을 관람했다. 이상룡 선생 역으로 테너 이광순-김충희, 부인 역으로 소프라노 조옥희-김 옥이 출연했으며 로얄오페라단 단원들은 안동문화예술 무대를 화려하게 장식했다.

 

대한민국 임시정부 수립 101주년을 맞아 로얄오페라단(단장 황해숙)이 주최-주관하고 경상북도(지사 이철우)가 후원해 대한민국 임시정부 초대 국무령 석주 이상룡(1858∼1932) 선생의 치열한 삶을 오페라로 재현했다. '나라의 주인은 백성이며 나라를 구하는 것도 백성들'이라는 '만민평등의 권리와 의무'를 설파한 이상룡 선생의 숭고한 삶과 정신세계가 오페라로 조명됐다.

 

노블레스 오블리주의 표상. 안동 명문가에서 태어난 이상룡 선생은 평온한 삶을 내려놓고 중국으로 망명 신흥무관학교를 세워 독립군을 양성하며 대한독립 정신을 일깨웠다. "나라를 찾기 전에는 내 유골을 고국으로 가져가지 말라"는 유언을 남긴 석주 이상룡 선생. 1962년 대한민국 건국훈장 독립장이 추서되기도 했다.

 

태그

전체댓글 0

  • 70454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나라를 찾기 전에는 내 유골을 고국으로 가져가지 말라"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