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0-09-27(일)
 

 

12.PNG

 

[동포투데이] 요녕성 관전만족자치현 하로하조선족향에 위치한 삼도하 조선족 민속촌에 가면 조선족 전통문화와 세시풍속 체험으로 옛 시절 정취를 만끽할 수 있다.


삼도하 조선족 민속촌은 조선족 전통문화와 민간 풍속이 잘 보존된 마을이다. 현지 정부는 민속촌에 의탁해 민족 전통문화, 민속풍정과 자연 풍광을 융합한 특색 관광업을 구축해나가고 있다.


민속촌은 전통문화 체험 및 상황극으로 관광객을 유치하고 있다. 관광객은 조선족의 전통문화를 직접 체험하며 조선족 전통의 아름다움과 소중함을 공감할 수 있다. 낮에는 김치 만들기·찰떡 치기·느릅나무 국수 만들기·그네뛰기·널뛰기·씨름·바줄 당기기 등 다양한 체험활동을, 저녁에는 한데 모여 모닥불을 피우고 조선족 전통 가락에 맞춰 야회를 즐길 수 있다.


특히 민속촌에는 우리 전통문화를 즐길 수 있는 추석, 농악, 중양절 등 축제들이 다양하게 진행된다. 다른 지역에서 찾아보기 힘든 민속축제들이기에 의미가 크다.


조선족 민속박물관도 설치돼 있는데 조선족의 생활과 관련된 전시품 약 2천여 점이 있다. 과거 이 지역 조선족들이 사용했던 농기구·생활용품·가구·장식품·생활 사진이 진열되어 조선족의 삶을 한눈에 요해할 수 있다.(사진/글 윤철화)

태그

전체댓글 0

  • 56327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삼도하 조선족 민속촌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