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0-09-27(일)
 



1289.jpg

 

[동포투데이 허훈 기자] 8일, 벨라루스 대통령 루카셴코는 벨라루스는 헌법개혁 이 후 앞당겨 대통령 선거를 거행할 가능성이 있다고 밝혔다.


중국관영 신화통신이 보도했다.당일, 루카셴코는 매체와의 인터뷰에서 대통령 선거에 대해 언급한 뒤 목전 벨라루스의 혼란국세를 초래한 것은 두 가지 원인이 있다면서 하나는 외부의 지지로서 반대파들은 배후에 미국인이 있으며 이들은 폴란드와 체코의 기지에서 벨라루스의 국면을 조종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리고 다른 한 가지 원인은 최근 년 간 벨라루스에서 ‘소 자산계급’ 계층이 형성되었으며 이들은 정권탈취를 꾀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어서 그는 “나는 절대 반대파들과 대화를 하지 않을 것이다. 반대파들이 제출한 구상은 벨라루스와 벨라루스 인민한테 있어서는 재난인바 그들의 목적은 벨라루스와 러시아와의 모든 연계를 차단하는 것이다”라고 지적, 벨라루스는 지금 러시아와 일체화 건설을 준비하고 있으며 그 전야에 자신은 러시아와 벨라루스 연맹의 틀 내에서 모든 기제의 작용을 충분히 발휘시킬 것이라고 강조하였다.


지난 8월 9일은 벨라루스의 대통령 선거일, 루카셴코는 80.1%의 득표율로 연임에 성공했다. 이러자 수도 민스크 등 도시에서 수차에 거쳐 비교적 큰 규모의 항의활동이 거행, 선거결과에 질의를 표했고 일부 서방 국가들 역시 그 선거결과를 승인하지 않았으며 벨라루스 측에 선거를 다시 진행할 것을 요구함과 아울러 부분적 관원들에게 제재를 실시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한편 러시아와 벨라루스는 1999년 12월 연맹국가 성립 조약에 서명, 조약에 따르면 양국은 각각 국가주권, 독립과 국가체제를 유지하는 동시에 연방성질의 국가관계를 건립한다고 했다.

태그

전체댓글 0

  • 31449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벨라루스 대통령, 헌법개혁 후 대통령 선거 앞당겨 할 듯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