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0-10-31(토)
 

100.jpg


[동포투데이 김현나 기자] 이 곳을 지키고 있는 중국인민 무장경찰부대 운남 총 부대 모 지대(支队) 기동 1중대는 홍색혈맥을 이어가면서 새 시대의 ‘강철 ‧ 부대’로 중국의 서남 변경에서 국가와 인민의 평화와 안녕을 수호하고 있다.


영예


하나의 군용물통에 여덟 개의 구멍이 났고 물통 입구는 탄알에 맞아 두 조각으로 되었으며 물통 전체는 완전히 변형되었다.


무장경찰 운남 총 부대 모 지대 기동 1중대의 천막의 영예 진열대에는 40여 년 전 작전 행동 중 사병들이 사용하던 물통 하나가 있었으며 중대장 왕학해(王学海)의 눈에는 그 물통이 더 없는 ‘보배 중의 보배’였다.


“그 한 차례 전투에서 연대의 장병들은 명령을 받고 가장 완고한 31호 고지를 향해 맹렬한 공격을 개시했다. 적탄이 빛 발치 듯 날아오는 가운데 장병들은 앞 사람이 쓰러지면 뒤 사람이 이어가면서 적진을 향해 돌진했다……”


왕학해의 추억이었다.


전투에서 용맹했고 전과가 탁월하여 1979년 9월, 이 연대는 중국 중앙군위로부터 ‘강철 ‧ 비수 련’이란 영예칭호를 수여받았다.


연대 건립 83년래 이 연대는 선후로 금기, 상장 237개를 획득, 매 영예의 배후에는 한 입으로는 다 못할 이야기들이 숨어있었다.


1964년 7월 ‘강철 ‧ 비수 련’이 소속 퇀은 진사장(金沙江)에서 무장을 지닌 채 수영도하 훈련을 강행, 연대 장병들은 분분히 폭이 300여 미터가 되는 강물에 뛰어들었고 15분이 채 되지 않아 모든 장병들이 순리롭게 대안에 도착하였다.


2012년 10월의 어느 날, 중대는 당지 공안기관과 배합하여 연합방지행동 임무를 청구, 경외에서 귀국한 1명의 마약 밀매 업자를 나포하는 임무를 수행하게 되었다. 현장에서 그 마약 밀매 업자는 칼을 휘두르면서 주변의 인민대중들의 생명안전을 직접 위협하였다. 상황은 매우 위급하였다. 이 때 지도원 곽오곤은 큰 소리로 외치면서 그 마약범죄자한테 맹호같이 덮쳐들었고 미구하여 그 자를 제압하였다.


중대는 성립 이래 선후로 100여 차에 달하는 전투에 참가하여 단체 특등공 2차, 대공 2차, 1등공 2차, 2등공 2차, 3등공 32차 세웠다.


101.jpg

 

전승(传承)


2008년 12월, 당시의 지도원 나홍(罗红)은 해발 3500미터 되는 고원에서 ‘표병 연대’의 영예를 되찾아 오지 못할 때는 나 나홍이 주동적으로 사직할 터라고 선서하였다.


연속 12년간 ‘표병 연대’로 평선되었던 ‘강철 ‧ 비수 련’은 2008년 12월에 있은 ‘표병 연대’ 평의에서 그만 낙방되어 ‘만도 련(弯刀连)’이란 조롱을 받았었다.


그 때 갓 기관으로부터 내려와 임직한 나홍은 장병들을 이끌고 2년 간의 와신상담(卧薪尝胆) 끝에 드디어 이 영예를 도로 찾아왔으며 그 뒤부터 이 ‘강철 ‧ 비수 련’은 해마다 상급의 엄혹한 시험에 통과되어 ‘표병 단위’로 평의되었고 더 이상 그것이 중단되지 않았다.


“손에 잡은 총칼, 절대 날려 보낼 수 없고, 뽑아 든 강철의 칼 예리하고 맞설 자 없다(钢刀在握、坚不可摧,钢刀出鞘、锐不可当)”


이는 이 중대 장병들이 즐겨 부르는 노래이다.


가시덤불을 헤치며 전해 내려온 ‘강철과 비수의 정신’- 지금도 이 정신은 새 연장이 임명될 때마다 넘겨받는 첫 번째 과제로 되는 영광의 중대사였으며 매번 신병이 연대에 합류할 때마다 배우는 첫 번째 과목은 바로 이 ‘강철과 비수의 정신’이었다.


상사 노학량의 기억 속에는 ‘강철 ‧ 비수 련’에 도착 배치되었을 때의 특수한 ‘환영의식’을 영원히 잊을 수 없었다. 연대의 전체 장병들이 200여 폭의 금기(锦旗), 상장 등을 들고 나와 길 양 옆에서 환영했던 것이다.


“이렇듯 역사가 깊은 연대였기에 나는 자신 전부의 힘을 바치어 연대를 위해 재차 영광을 떨치리라 맹세했습니다.”


노학량의 말이다.


2014년 샹그릴라 현 쇼중덴 진(香格里拉县小中甸镇)에서 산불이 일어났을 때 중대는 소식을 접하고 출동, 4개 주야로 분투하여 40여 킬로미터에 달하는 길이의 산불을 박멸시켜 5000여 만 위안의 경제손실을 만회시켰다. 그해 7월 샹그릴라 현 상장 향(上江乡)에서 산골홍수가 터졌을 때에도 중대는 제 1 시간으로 홍수방지 제 일선으로 달려갔다……


“빨리 오세요. 사람 구해주세요…”


지난 3월 16일, 40여세에 돼 보이는 중년 여성 한 명이 중대 주둔지로 달려와 근무하고 있는 초병한테 구조를 요청했다. 사연인즉 중대 주둔지에서 5킬로미터 상거한 산길에서 승용차 한 대가 뒤집어지며 길 아래 도랑에 처박혔고 차안에 1살 되는 어린애와 70여세가 되는 노인 한 명이 갇혀있었던 것이다.


당시는 공교롭게도 코로나 19 예방 통제의 관건 시기라 중대 장병들은 방호복을 착용하고 행동하는 한편 보고하는 것으로 제때에 노인과 어린애를 구출하는데 성공하였다.


104.jpg

 

재출발


불같은 뙤약볕 아래 줄 지어 늘어선 천막들은 푸른 하늘 아래 각별히도 눈부시었다.


2018년 초, 중대는 기동중대로 개편, 장병들은 정들었던 병영을 떠나 천리 밖의 서남 변경에서 주둔하면서 임무를 수행하기 시작했다.


새로운 작전임무와 새로운 훈련과목에 직면하여 중대 장병들은 기다리지도 누구한테 의거하지도 않았다. 장병들은 임무의 수요에 따라 ‘장애물을 설치하여 가로 막고, 현장에서 대기하며 포위망을 좁혀 차단 한다(设卡堵截、蹲点守候、拉网遮断)’, ‘포위와 타격을 결합하고 심리전으로 항복을 권고하며 격리하여 관제 한다(围打结合、攻心劝降、隔离管制)’는 등 10가지 작전 훈련법을 총화하여 전투력의 생성을 유력하게 추동하였다.


입대한 지 이미 16년에 달한다는 노병 양호림은 지난해에 이 ‘강철 ‧ 비수 련’으로 배치받아 왔다.


“갓 왔을 때 저의 나이는 물론 부대 연한까지 제일 많았지만 뭘 하나 저는 항상 제일 마지막 서열이었습니다.”


기술병종으로부터 보병으로 되면서 양호림은 가끔씩 실수가 있었다. 갓 왔을 때 그는 전등을 끄자마자 곯아떨어졌다. 세 번째로 되는 날, 중대 몇몇 장병들이 훈련이 결속되자 재차 헬스장에 가서 운동하게 하는 ‘벌’을 받게 되었는데 양호림도 그 명단에 속했다.


이러한 분위기의 영향으로 양호림은 매일 아침 남보다 30분 먼저 기상해서는 연대 집단체조 전에 먼저 5000미터 달리기를 견지, 3개월도 되지 않아 양호림은 자신의 강한 자질로 1반 반장으로 되었다.


2019년, 중대장 왕학해의 아내가 임신하였는데 신체가 몹시 허약했다. 그리하여 왕학해 중대장이 휴가를 맡아 아내를 돌보려고 하던 시기에 공교롭게도 중대가 표병 중대 선발시험에 참가하라는 통지를 받게 되었다.


전우들은 분분히 그더러 먼저 집에 가보라고 권했다. 하지만 왕학해는 묵묵히 가정의 일을 남모르게 배치하고는 결연히 중대에 남기로 결정했다.


“시험이 관건이다. ‘강철 ‧ 비수 련’의 영예가 나를 수요한다.”


아름되는 무거운 원목을 메고, 타이어를 뒤번지고…실전의 수요에 근거하여 왕학해는 장병들을 이끌고 산지에서 답을 찾았다. 암석에 올라 격투하고 정찰 폭파하는 등으로 하나 또 하나의 고 난도, 고 위험 과목을 소화하여 그 요령들을 연마해냈다.


착실하고도 억센 훈련으로 중대는 각 항 시험 총 평의에서 우수의 성적을 맞았고 ‘기층건설 표병 중대’로 표창받았으며 40년 만에 재차 단체 1등 공을 세우기도 했다.




태그

전체댓글 0

  • 31568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中 운남, 평화와 안녕 수호의 ‘강철 ‧ 비수 부대’ 탐방기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