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0-12-05(토)
 


111.jpg

 

[동포투데이 철민 기자] 미국에 이어 두 번째로 코로나19 확진판정 환자가 많은 인도가 20일 코로나19 누적 확진사례가 900만명을 초과, 현재 인도 국내의 코로나19 확산세가 지역에 따라 분화되고 있으며 부분적으로 엄중한 지역들에서는 새로운 방역조치를 출범시켰다고 당일 중국 관영 신화통신이 보도했다.

 

20, 인도위생부가 발표한 데이터에 따르면 지난 24시간 동안 확정된 코로나19 단일 확진자는 45882명이었고 누적 확진자는 9004365명이었으며 누적 사망자는 132162명이었다. 그리고 누적 확진자가 800만명에서 900만명까지 걸린 시일은 22, 이전에 비해 확산속도가 다소 느려졌으며 지난 2주 동안 단일 전국의 평균 확진자가 5만명 이하로 내려갔다.

 

보도에 따르면 인도에서는 사회활동 봉쇄조치를 해제하는 동시에 검사능력을 대폭 향상시키고 있다. 인도의학연구이사회의 통계에 따르면 19일까지 누적 추출 샘플은 1.3억 인분, 이 중 19일 당일만도 추출 샘플이 108만 인분이었다.

 

지역적으로 보면 코로나19 확산충격이 가장 일찍하고 가장 엄중했던 마하라슈트라 주(Maharashtra - 인도 서부에 위치한 주로 주도는 뭄바이)는 지난 9월 하순부터 코로나19 확산세가 완화되기 시작, 7일간 단일 확진자가 2만여명으로부터 점차 평균 8000여명으로 대폭 하락했다. 하지만 수도 뉴델리에서는 지난 몇 주간 코로나19 확산세가 급증, 지난 11일에는 단일 확진자가 8000명을 초과하여 코로나19 폭발 이래의 최고기록을 작성했다. 그리고 지난 18일까지 누적 확진자가 50만명을 초과했으며 19일까지 호흡기가 배비된 중증 감호실 사용율이 90%를 초과했다. 코로나19 확산세를 억제하기 위하여 지난 17일 뉴델리시 정부에서는 집회인수 제한을 200명에서 50명으로 통제하기로 했고 마스크 미착용자에 대해 판정한 벌금은 500루피(1달러는 약 74루피)에서 2000루피로 상향 조정하기로 했다고 선포했다.

 

이 외 인도 서부의 구자라트주 아마다바드시에서는 20일 저녁부터 23일 아침까지 야간 통행금지를 실행하는 것으로 코로나19 확산세를 억제하기로 했다.

태그

전체댓글 0

  • 29165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인도 코로나19 누적 확진자 900만명 초과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