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0-12-05(토)
 


5555.jpg

 

[동포투데이 철민 기자] 지난 19일 오전, 중국의 제2대 항천원양측량선인 ‘원망 3호(远望3号)선'이 위성에 대한 해상 측량통제 임무를 집행하기 위해 출항, 11월 하순에 발사될 ‘창어 5호(嫦娥五号)’ 탐측 기에 관건적인 측량 통제와 지지를 제공하게 된다고 20일 중국공산당 기관지 ‘인민일보’가 보도했다.

 

이것으로 지금 선박 수리 및 개조 중에 있는 '원망 7호(远望7号)선' 외 중국위성 해상 측량 통제부 현유의  '원망 3호' '원망 5호'와 '원망 6호' 등 측량선박들은 모두 대양에 나가 해상 측량 통제 임무를 집행하고 있다고 한다.

 

올 들어 ‘원망 3호선'은 신기술 검사계열의 위성에 대한 3차의 해상 측량 통제임무를 원만하게 완성, 안전 항행 2만 여 마일을 실현했다.

 

'원망 3호선'은 중국이 자주적으로 설계하고 건조한 제 2대 항천 측량통제 선박으로 주로 로켓이 발사한 고, 중, 저 궤도 위성과 우주선 및 우주정거장 등 목표에 대한 해상 측량 통제와 통신 임무를 감당, 20여 년래 먼 바다 행행 50여 차를 기록 ‘선저우(神舟)’, ‘창어(嫦娥)’, ‘베이더우(北斗)’ 등 대표적 위성에 대한 89차에 달하는 해상 측량 통제 임무를 집행했으며 그 성공률은 100%에 달했다.

태그

전체댓글 0

  • 40064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中 '원망(远望)3호선', 측량 통제임무 집행 위해 출항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