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1-01-23(토)
 


7.jpg

 

[동포투데이 화영 기자] 28일, 중국 국가항천국(CNSA)에 따르면 베이징 시간으로 당일 20시 58분 중국의 ‘상아 5호(嫦娥五号)’ 탐측기가 약 112시간의 달을 향한 비행을 한 뒤 달과 약 400킬로미터를 사이 두고 대형 엔진의 점화에 성공, 약 17분 후 환월(環月)궤도에 정상적으로 진입했다고 당일 중국 CCTV가 보도했다.

 

실시간 원격측정 데이터의 감시판단에 따르면 ‘상아 5호’ 탐측기는 달 접근제동(近月制动)이 정상이었으며 환월궤도 진입이 아주 순리로운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달 접근제동은 달 탐측기 비행과정 중 관건적인 궤도통제 중의 하나이다. 고속비행의 탐측기가 달 접근 시 ‘정지’ 제동을 실시, 목적은 상대적으로 속도를 달의 탈출속도보다 낮추는 것으로 달의 중력에 잡히기 위해서였다.

 

한편 ‘상아 5호’ 탐측기는 지구에서 달에로 전이하는 과정에 2차로 되는 궤도수정 과정을 거쳐 예전목표에 도달, 이제 ‘상아 5호’는 환월궤도의 고도와 경사 각도를 조정한 뒤 착륙기와 상승기 조합체가 분리되면서 달 정면 연착륙을 실시하게 되며 계획에 따라 달 표면에서의 자동 샘플채집 등 작업에 들어가게 된다.

태그

전체댓글 0

  • 56190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中 ‘상아 5호’ 순리롭게 환월궤도 비행에 진입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