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1-01-17(일)
 


[동포투데이 철민 기자] 지난 1월 2일부터 4일의 24시까지 중국 허베이성(河北省)에서 보고된 코로나 19 본토 확진사례가 19건, 무증상 감염사례가 40건이었다고 5일 중국 ‘허베이일보’가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코로나 19의 확산을 엄격하게 방지하기 위하여 허베이성에서는 즉시 응급기제를 가동하여 추적조사를 전면 진행, 전원을 대상으로 핵산검사를 진행하고 집중격리장소, 수입산 냉동제품 등에 대한 감독 관리를 강화하는 것으로 가장 빠른 속도와 최고의 효율로 코로나 19를 가장 작은 범위 내에서 통제하고 있다.

 

111223.jpg

 

현재 허베이성 코로나 19 예방통제 사업지도 소조에서는 이미 사태가 엄중한 스자좡(石家庄)과 싱타이(邢台) 등 지구에 사업팀을 파견하여 코로나 19 퇴치사업을 지도, 스자좡시 가오청구(藁城区)에서는 샤오커좡촌(小果庄村)에 대해 봉폐식 관리를 진행함과 아울러 가오청구의 장기거주 인구에 대해 전면적인 핵산검사를 강행했으며 이미 4만 759명의 샘플을 채취했고 3만 7762명의 결과가 나왔다. 그리고 싱타이 난궁시(南宫市)에서는 확진사례가 나타난 주민 소구역을 중점으로 이 소구역 40여만 명의 장기거주 인구에 대해 전원 핵산검사를 진행, 이미 32만 9600명의 샘플을 채취했으며 23만 4100명의 검사결과가 나왔다. 또한 허베이 의과대학 제2병원에서는 1월 2일 당일, 병원 내에 있는 모든 의무일꾼, 사업일꾼 및 진찰접수 환자와 배동인원 등 2980명에 대해 제2차 핵산검사를 진행, 모두가 음성으로 나타났다.

   

다음 단계에 들어 허베이성에서는 조사추적 사업을 전면 진행, 정예 일꾼들을 조직하여 코로나 19 본토 확진사례와 무증상 사례에 대해 유행병학 조사를 전개하게 될 것이며 밀 접촉자와 차 접촉자들을 철저히 추적하여 전부 격리를 실시하게 된다. 또한 검사조치를 실시하여 최대한도에서 전파위험을 관리 통제할 계획이다. 그리고 법과 과학에 근거하여 위험등급 및 범위를 정확하게 획분 함과 아울러 전원에 대해 핵산검사를 진행하여 양성사례와 무증상 사례를 빠르고도 철저하게 찾아낼 계획이다.

태그

전체댓글 0

  • 06925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中 허베이 비상 - 3일간 보고된 코로나19 확진사례 59건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