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1-01-18(월)
 


다운로드 (17).jpg

 

[동포투데이 철민 기자] 11일, CNN방송에 따르면 지난 주말 폴로리다주에서 한 바다소의 등에 ‘트럼프(TRUMP)’란 글자가 새겨져 있는 것이 발견되어 미 당국이 동물 학대 혐의로 조사에 착수했다.

 

목격자는 지난 일요일 플로리다주 중부 올랜도에서 서쪽으로 160㎞ 떨어진 호모사사강 상류에서 이 바다소를 발견했다고 보고한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플로리다주 현지에서 바다소는 대중들의 사랑을 받는 비 관방 길상물로 되고 있다. 미국 어류 및 야생동물관리국의 집계에 따르면 폴로라도주에는 약 6300마리의 바다소가 서식하고 있다.

 

바다소는 미국 멸종위기종보호법(ESA) 등에 따라 위기종으로 분류된 동물로, 이 동물을 학대하면 연방 범죄로 다뤄져 최대 5만달러(약 5천500만원) 벌금형 또는 최고 1년의 징역형을 선고받을 수 있다.


태그

전체댓글 0

  • 31642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美 한 바다소 등에 ‘트럼프’ 글자 새겨져 조사에 착수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