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1-01-18(월)
 


545.jpg

▲미국 영부인 멜라니아 트럼프ⓒAP통신

 

[동포투데이 화영 기자] 11일, 미국 ‘뉴스위크지(Newsweek)’에 따르면 미국 영부인 멜라니아 트럼프가 성명을 발표하여 지난 주 미 국회의사당에서 발생한 난동사건을 규탄했다.


이 날 멜라니아는 성명에서 “1월 6일 워싱턴에서 발생한 난동사건에 ‘실망과 낙담’을 금할 수 없었다”고 하면서 “미국은 마땅히 평화와 문명 그리고 존엄과 이해를 회복하기에 노력해야 하며 그 어떤 폭력도 용납해서는 안 된다”라고 자신의 견해를 밝혔다.

 

미국 매체의 보도에 따르면 현지 시간으로 6일, 수많은 트럼프 지지자들이 회의가 열리고 있는 국회의사당으로 난입, 경찰과의 격렬한 충돌이 발생하였으며 일부는 민주당 당수 펠로시 등 인사들의 사무실로 쳐들어가 강탈하기도 했다. 현재까지 이날 난동에서 5명이 사망, 이중에는 1명의 여성과 1명의 경찰도 포함되어 있는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태그

전체댓글 0

  • 23533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美 영부인 멜라니아, 국회의사당 난동사건 규탄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