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1-02-25(목)
 


565.png

 

[동포투데이 철민 기자] 일전 중국 푸젠성 천저우시 천강구 펑워이진(福建省泉州市泉港区峰尾镇)에서 10여 명에 달하는 선박제조 달인들이 국가급 무형문화재인 물밑격리공예(隔舱工艺)를 도입하여 1:1로 원상복구한 명대 복선의 시험항행이 성공하였다고 20일 중국 공산당 기관지 ‘인민일보’가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당일 길이가 30미터, 종심이 2.15미터인 대형 복선이 펑워이어항 조선소에서 출항하여 앵커지에 이르자 파도가 출렁이는 바다 속의 이 고풍스러운 복선은 현대화 부두의 정경과는 선명한 대조를 이루었다.

 

이 명대 복선의 복원 건조 시간은 5개 여월로 복선제조 전승인을 포함한 천강의 선박제조 달인 10여 명이 공동으로 완성한 것이었다.


복선은 고대 중국의 4 척 선박 중 하나이다. 이 선박의 가장 큰 특점은 ‘흑박오청안(黑舶五青案)’ 선박형의 전통 물밑격리공예를 도입하여 매 하나 격리 창마다 각각 몇 개의 독립적인 물이 새지 않는 물밑격리창을 만든 것으로 15세기 초 항해가 정화(郑和)가 바다로 나갈 때 사용한 것이 지금에 이르기까지 조선업계에 광범하게 응용되고 있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전문가에 따르면 이 복선은 향후 주로 전시 및 과학연구에 사용하게 되며 이번의 순항은 이 원상복구된 복선의 공예와 실용성을 검증하기 위한 것이다.

태그

전체댓글 0

  • 08539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中 1:1로 원상 복구한 명대의 복선 푸젠서 시험항행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