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1-02-25(목)
 

 

[동포투데이 화영 기자] 20일, 중국 계획생육협회는 중국 인구 및 발전센터와 연합으로 베이징(北京)에서 ‘중국 생식건강 보고서(이하 보고로 약칭)’를 발표했다고 당일 중국 관영 신화통신이 보도, 이는 중국이 처음으로 지난 세기 70년대 초 이래 생식건강에 관련된 데이터에 대해 전면 정리하고 해독한 것이다.

 

‘보고’는 지난 50년래 중국의 계획생육 여정과 생식건강의 발전을 회고하고 변화, 추세와 직면한 새로운 도전을 분석함과 아울러 중국의 피임절육(避孕節育) 조치의 발전과 변화 그리고 인공낙태의 상황 및 피임 모식을 국제사회와 비교하는 것으로 분석하고 총화 하였다.

  

‘보고’에 따르면 다 년래 중국에서는 법률과 법규를 완벽하게 제정하는 것으로 생식건강과 계획생육 정책을 널리 선전하여 광범한 대중들의 생식건강 상식과 수준이 현저하게 향상되게 하였다.

   

전문가들에 따르면 최근 들어 성생활 연령은 앞당겨지지만 생육 욕망률이 저하됨에 따라 출산율이 감소, 피임시간은 길어지고 사람마다 애를 적게 낳을 것을 원하고 있다. 이런 새로운 상황에 직면하여 ‘보고’는 목전 중국의 생식건강 영역이 피임서비스 제공 등 분야가 새로운 도전에 직면하고 기층 계획생육 봉사능력이 승화 및 서비스 질 그 향상을 수요하고 있는 상황에서 생식건강 봉사를 진행하는 과제는 의연히 임무는 무겁고 길은 멀다고 밝혔다.

   

중국 계획생육협회 전직 부회장인 야오잉(姚瑛)은 일전 있은 브리핑에서 “생식건강은 전민건강의 기석(基石)”이라고 하면서 생식건강 서비스 시스템을 개선하고 서비스 질과 수준을 향상하며 국민건강제도를 강화 보장하는 것은 건강중국을 건설하는 중요한 내용이라고 언급했다.

 

 

태그

전체댓글 0

  • 63305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中, 50년 간 데이터를 기록한 ‘중국 생식건강 보고서’ 발표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