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1-02-28(일)
 


7878.jpg

 

[동포투데이 철민 기자] 영국 ‘인디펜던트지(The Independent)’에 따르면 요즘 미국인들은 새 정부의 총기 긴축 관리정책의 출범 전에 총기를 사려고 새벽 2시부터 앞다투어 총기를 구매하고 있다.


보도에 따르면 최근 미국 폴로리다 주의 한 총기판매점 문 앞에는 늘 길게 줄이 서 있었으며 심지어 어떤 사람들은 새벽 2시부터 문 앞에 와서 기다리고 있었다. 그리고 이는 이 총기판매점에 있는 일만이 아니며 여러 개 총기판매점에도 모두 이런 현상이 나타나고 있는 상황이었다.

 

어느 한 총기판매점 주인에 따르면 평소 이 총기판매점에서는 오전 9시가 되어야 문을 열지만 사람들은 엄한에도 아랑곳 하지 않고 영업시간 전에 기다린다는 것, 어떤 사람들은 판매점 문 앞에 텐트를 치기도 했다고 한다.


현지의 한 주민은 매체에 대부분 주민들은 바이든이 이제 이들 수중의 총기를 몽땅 압수할 수도 있다고 인정하고 있다고 말했다. 현재 폴로리다 주에서는 총기와 탄약을 구매하기가 쉽지 않으며 앞으로는 더욱 힘들 것으로 보이고 있다.


미국에서 대통령 선거 결과가 발표된 후 미국 민중들한테서 총기를 구매하는 행위가 갑자기 ‘발광적’인 양상, 이는 바이든이 일찍 대선 경쟁기간 여러 차례 공격성 무기의 사용을 금지하련다고 공언한 것과 큰 관련이 있는 것으로 분석되고 있다.


미국인들이 발광적으로 총기를 구매하게 된 것은 일찍 미국에서 코로나19가 폭발적으로 만연해서부터였으며 그 때로부터 총기판매량이 1배 이상으로 치솟았다. 거기에 이번에 바이든이 취임한 후 총기판매량이 계속 상승해 총기판매점마다 총기와 탄약이 거의 바닥이 날 정도가 됐다.

 

미국인들이 발광적으로 총기를 구매하는 데는 여러 가지 인소가 있었다. 우선 통제 불능의 코로나19가 미국인들로 하여금 불안하게 하고 있고 이외 미국 사회에서는 일찍 대규모로 되는 반인종주의 시위가 수차례 있었으며 대선 결과의 공포 후 트럼프 지지자들이 강행한 폭란과 가까운 행위 등은 모두 미국인들로 하여금 앞다투어 총기를 구매하도록 하는 인소가 되었다고 할 수 있다.

 

현재 바이든 정부는 강제성 총기회수에 대해 언급하지 않고 있으나 민중들은 의연히 갖고 있는 총기를 정부가 몰수할까봐 근심하고 있다. 그리고 앞으로 총기구매 긴축정책의 실행여하는 미지수라고 보고 있다.

태그

전체댓글 0

  • 62867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미국인들, 새벽 2시부터 앞다투어 총기 구매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