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1-02-28(일)
 

5656.PNG

▲ 일본 현지 시간으로 13일 23시 8분 경, 일본 후쿠시마 동부 해역에서 7.1급의 강진이 발생했다

 

[동포투데이 허훈 기자] 15일, 일본 지진조사위원회는 브리핑을 열고 13일 저녁 후쿠시마 해역에서 발생한 7.3급의 지진은 2011년 ‘3.11’강진의 여진이라고 선포하면서 향후 10년간 이런 여진은 재차 발생할 가능성이 있다고 밝혔다.


지난 2월 13일 저녁, 지진이 발생하면서 미야기현 이시노마키항에서 쓰나미 현상이 발생했고 이시노마키시 메기카와 해변 및 센다이항과 후쿠시마현 고마시 해안에서도 쓰나미 현상이 관측되었다.


일본 기상청은 지난 15일, 이번 후쿠시마 지진은 2011년 4월 이래 일본 동북지구 태평양 연안에서 발생한 첫 6급 이상의 지진으로 이제 앞으로 일주일 내 여러 차례의 여진이 발생할 수 있기에 각종 예방조치를 잘할 것을 당부하였다.


보도에 따르면 2011년 3월 11일, 일본 동부 해역에서 9급에 달하는 강진이 발생하면서 특대 쓰나미까지 범람하여 심각한 인원 상망과 경제손실을 초래했다. 당시 지진과 쓰나미의 충격으로 쿠시마 제1 원자력 발전소에서 대량의 방사성 물질이 방출되어 구소련 체르노빌 원자력 발전소 사고 이래의 가장 심각한 핵사고로 되었다.

태그

전체댓글 0

  • 07734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日 지진조사위, 후쿠시마 지진은 2011년 강진의 여진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