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1-03-01(월)
 


6556.jpg 

    ▲구테흐스 유엔 사무총장(사진=러시아 위성통신사)

 

[동포투데이 철민 기자] 뉴욕시간으로 19일, 유엔 사무총장 구테흐스는 미국이 정식으로 ‘파리기후협정’에 복귀한 것을 환영한다면서 하루 속히 유엔이 주도하는 글로벌 탄소중립국 연맹에 가입함과 아울러 2050년 전으로 탄소중립국 실현의 구체계획을 제출할 것을 희망했다고 당일  중국 관영 신화통신이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뉴욕시간으로 19일 미 국무장관 브린트는 미국은 이제 다시 ‘파리기후협정’에 가입할 것이라고 표했고 구테흐스는 당일 영상회의에 출석하여 미국 측의 이 거동은 전 세계로 놓고 볼 때 아주 좋은 일이라면서 미국의 결석은 ‘파리기후협정’으로 하여금 ‘장애인의 걸음걸이’ 같은 것이었다고 표현했다.


구테흐스는 비록 최근년래 미 연방정부는 기후변화를 대응하는 면에서 소극적이었지만 미국의 부분적 지방정부와 기업 등에서는 여전히 ‘파리기후협정’의 목표 실현을 위하여 노력했다고 하면서 미국 측은 이 토대위에서 더욱 활기찬 국가 자주공헌 10년 계획을 제출하기를 희망한다고 했다.


보도에 따르면 미국 전 대통령 트럼프는 2017년 6월 미국은 이제 곧 ‘파리기후협정’에서 퇴출한다고 선포했고 2020년 11월 4일 정식으로 이 협정에서 퇴출하였다. 그 뒤 지난 1월 20일 바이든은 미국 대통령으로 취임한 당일 행정명령서에 서명, 미국은 이제 다시 ‘파리기후협정’에 가입할 것이라고 선포하고 유엔에 해당 서류를 교부했다. 이 협정에 따라 미국은 해당 서류를 교부한 지 30일부터 그 효과를 발생하기 시작했다.

태그

전체댓글 0

  • 46096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유엔사무총장, 美 탄소중립국 구체계획 실현 기대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